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버스 터미널 비교적 '한산'...고향의 정 듬뿍 안고 귀경
Posted : 2020-01-26 12:06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고향을 찾았다가 다시 돌아가기 위해 버스를 이용하시는 분들도 많으신데요.

대전에서 출발하는 고속버스와 시외버스는 승차권을 구하기가 비교적 여유롭다고 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이상곤 기자!

버스를 이용해서 귀경길에 나선 사람들이 터미널을 찾고 있을 텐데, 그곳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이곳 버스 터미널에도 귀경객들의 발길이 이른 아침부터 이어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비교적 한산한 모습입니다.

터미널을 찾은 사람들은 저마다 밝은 표정이지만 설 명절 가족들과의 짧은 만남에 얼굴에는 아쉬움도 남아있는 모습입니다.

귀경객들의 두 손에는 부모님이 정성스럽게 싸준 명절 음식과 선물 등이 가득 들려 있습니다.

버스 기사들은 명절 연휴에도 쉬지 않고 귀경객들의 발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현재 대전에서 출발하는 고속버스와 시외버스의 좌석은 비교적 여유 있는 편입니다.

서울과 경기 등 상행선 일부 시간대와 오후에 거제시 고현으로 향하는 하행선만 매진된 상황입니다.

귀경객들을 위한 임시 버스도 30여 대가 투입돼 있습니다.

대전복합터미널 측은 오늘 평소 주말보다 3천 명 적은 만 7천여 명이 이곳 터미널을 이용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귀경이 시작됐지만 인천공항으로 향하는 표가 대부분 매진됐다가 취소되고 있고 예약률도 그다지 높지 않기 때문입니다.

터미널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려로 사람들이 해외여행을 취소하고 많은 사람이 몰리는 장소도 피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이곳 터미널에도 마스크를 쓴 사람들의 모습이 종종 목격되고 있습니다.

이번 설 명절이 비교적 짧아 아쉽다고 느끼시는 분들 많을 텐데요.

장거리 이동에 몸이 피곤할 수 있지만 마음에 여유를 갖고 남은 연휴 즐겁게 잘 마무리하면 좋겠습니다.

지금까지 대전복합터미널에서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30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