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수면제 먹이고 남편 잔혹 살해...내연남은 증거인멸

실시간 주요뉴스

전국

수면제 먹이고 남편 잔혹 살해...내연남은 증거인멸

2020년 01월 13일 22시 3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60대 아내가 둔기 무차별 휘둘러 남편 살해
불륜 들통 나자 범행 계획…수면제까지 먹여
내연남이 범행 도구·증거물 모은 뒤 내다 버려
[앵커]
최근 광주에서 아내가 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사건이 있었는데요.

수면제를 먹인 뒤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나 다시 고유정 사건을 떠오르게 하고 있습니다.

내연 관계가 들통 나면서 벌인 짓인데, 내연남은 범행 도구 버리는 것을 도운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나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광주광역시 서구에 있는 원룸에서 55살 남성이 숨진 채 발견된 건 지난 5일 새벽.

애초 61살 아내는 남편이 목욕탕에서 넘어져 숨진 것 같다고 119에 신고했습니다.

하지만 실은 아내가 둔기를 마구 휘두르고 노끈까지 사용해 남편을 살해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범인으로 드러난 아내는 범행 전에 한 달 치 수면제를 처방받은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남편을 잠에 빠지게 한 뒤 범행한 건데, 남은 수면제는 발견되지 않았습니다.

발단은 불륜이었습니다.

바람 핀 사실이 들통 나자 계획적으로 범행을 저지른 겁니다.

아내는 범행 뒤 자신이 현장에 없었다고 만들기 위해 딸과 노래방에서 태연히 시간을 보내기까지 했습니다.

[경찰 관계자 : 서로 이혼을 요구하면서 많이 다툼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12월 중순경부터 남자 쪽에서 먼저 이혼을 요구합니다. 피의자, 자기 배우자의 불륜 사실을 알게 된 거죠.]

아내는 범행을 숨기기 위해 내연남을 이용했습니다.

범행 도구와 증거물을 비닐봉지에 담아 쓰레기 더미에 버리도록 한 겁니다.

경찰은 피해자 아내에 이어 범행 은폐를 도운 61살 내연남도 구속했습니다.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