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청년농부] 귀농 달팽이 전도사..."골뱅이보다 맛있어요"
Posted : 2019-12-22 22:48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우리 농촌을 지키면서 건강한 먹거리를 만드는 젊은 일꾼들을 만나보는 기획 시리즈입니다.

오늘은 달팽이 얘기인데요.

그냥 달팽이가 아니고, 이른바 요리에 쓰이는 식용 달팽이입니다.

오점곤 기자입니다.

[기자]
아주 큰 달팽이를 손바닥에 올려놓은 아이들.

[임진주 / 순창초 병설 유치원 : 신기해요. (징그럽지 않아요?) 안 징그러워요.]

4년 전 고향으로 돌아와 달팽이 전도사를 자처하고 있는 38살 권주철 씨.

"'달팽이는 곤충이다' 손들어 보세요. 오∼ 다 곤충이에요? 헷갈리죠? 그런데 달팽이는 곤충이 아니고 동물이에요."

달팽이 전도사 체험 교실의 단골 손님은 단연 아이들입니다.

"선생님 이 동그라미가 이빨이에요?"

그가 키우고 있는 달팽이는 대부분 식용입니다.

골뱅이보다 훨씬 더 식감이 좋다는 아프리카 왕달팽이.

5일에 한 번가량 밥을 주면 되는데 현재 한 통에 25마리씩, 모두 10만 마리가량을 키우고 있습니다.

[권주철 / 식용 달팽이 농장 주인 : (이게 얼마나 자란 겁니까?) 새끼에서 어른 달팽이까지 가려면 6개월 정도 걸립니다.]

맨 처음 귀농했을 때는 소금기 있는 콩비지가 달팽이에게는 독약이나 다름없다는 것을 잘 몰라 실패도 경험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먹이는 물론 스마트폰으로 온도와 습도를 자동으로 조절하는 등 아주 안정적인 단계에 들어섰습니다.

그래서 연 매출도 1억 원 가까이 올랐습니다.

6개월가량 키워서 다 자란 달팽이입니다.

보통은 호텔 레스토랑이나 달팽이 요리 전문점으로 팔려 나갑니다.

고단백 저지방 식품으로 고급 요리에 많이 사용되면서 당뇨와 관절, 간, 그리고 여성들의 피부 미용에 좋다고 알려진 식용 달팽이.

[권주철 / 식용 달팽이 농장 주인 : 대부분 식당 쪽으로 많이 나가고요. 매우 다양합니다. 한 곳으로만 나가지 않고요. 식용·약용·애완용 이렇게 세 가지로 나눠서 나갑니다.]

달팽이 전도사의 소원은 외래종이라 생태계 교란 우려 때문에 아직 축산업으로 인정받지 못하는 식용 달팽이 사육이 축산법상 가축으로 인정받는 그날이 오는 것입니다.

YTN 오점곤[ohjumgo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
확진 29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