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세 번째 시신은 응급환자...광양함 추가 투입
Posted : 2019-11-06 18:41
독도 헬기 추락 사고 현장에서 세 번째로 수습한 시신의 신원은 당시 소방헬기에 탔던 응급환자인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수색 당국은 유전자 감식 등을 통해 신원을 확인한 결과 독도 인근에서 조업 중 손가락이 절단돼 소방헬기에 탑승한 50살 윤 모 씨로 확인됐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사고 헬기 부기장과 정비실장의 시신이 수습돼 계명대 동산병원에 안치됐습니다.

수색 당국은 남은 실종자 4명을 찾기 위해 수중무인탐사기를 갖춘 해군 광양함을 추가로 투입하는 등 수중 수색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해상에는 함선 21대와 항공기 6대가 실종자와 유실물을 찾기 위한 광범위한 탐색을 벌이고 있습니다.

또 독도 연안에 잠수사 18명과 드론 4대를 투입해 수중과 해안가 수색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허성준 [hsjk2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