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국가기록원, 日 강제동원 증명 기록물 공개
Posted : 2019-10-31 22:14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우리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놓고 한일 정부가 갈등을 빚는 가운데,

일제가 강제동원을 위해 전국 노동력을 치밀하게 조사한 내용이 담긴 기록물이 공개됐습니다.

보도에 구수본 기자입니다.

[기자]
국가기록원이 공개한 자료는 일제 말기로 접어든 1940년 조선총독부 문건입니다.

제목은 '노무자원 조사에 관한 건'.

각 도지사에게 집을 떠나 타지에서 돈을 벌고 싶거나 농사 말고 다른 일을 할 수 있는 인원을 조사하도록 지시하고 보고받은 공문과 통계자료입니다.

조사 대상연령은 남성은 20~45세, 여성은 12~19세.

[노영종 / 국가기록원 학예연구관 : 특히 여성을 12세에서 19세로 한정한 이유는 군 위안부로 동원하기 위한 목적도 있지 않았을까 조심스럽게 추정하고 있습니다.]

조사 결과 출가·전업이 가능한 인력은 116만여 명.

실제로 희망한 사람은 26만여 명으로 파악됐습니다.

그러나 일제의 노무동원 계획은 1942년 이미 희망 인원을 넘어 1944년까지 71만 4천여 명을 잡았습니다.

[노영종 / 국가기록원 학예연구관 : 1942년 이후에는 결과적으로는 자의가 아닌 강제성이 수반된 인력동원일 수밖에 없겠다….]

재일동포 고(故) 김광렬 씨가 기증한 일본 후쿠오카 가이지마 오노우라 탄광의 근로자 명부와 관련 사진도 공개됐습니다.

조선인 약 8천 명 노역에 시달렸는데 그중 절반은 도망쳤다는 기록이 있습니다.

[허광무 / 일제강제동원 평화연구회 연구원 : 자의로 와서 일본에 와서 취업했다면 도주 형태가 있을 수 없는데 의지와 반해서 탄광으로 끌려왔다는 게 확인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이번에 공개된 명부에서 약 천9백 명 정도가 조선인으로 추정돼, 강제동원 피해자가 추가로 확인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기록원은 근로자 명부와 건강보험대장 등에 수록된 근로자 14만 명의 인적사항을 올해 안에 국가기록원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입니다.

YTN 구수본[soobon@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