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섬 귀경 원활...어머니의 정 품고 집으로!
Posted : 2019-09-14 14:01
전남 50여 개 항로 여객선 90여 척 운항
일부 섬 다리 놓이면서 귀성·귀경 편해져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섬에 있는 고향에 다녀오려면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닌데요,

올 추석은 날씨가 좋아 그나마 다행이라고 합니다.

여객선 터미널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김범환 기자!

섬 귀경이 순조롭다는데요, 힘든 만큼 더 고향을 정을 느끼고 귀경길에 오르고 있다면서요?

[기자]
그렇습니다.

고생은 했지만 밝은 표정입니다.

올 추석은 바다 날씨가 좋아서 고향 섬을 오가는 길도 순조롭습니다.

귀경 행렬이 본격적으로 이어지고 있는데요,

섬 귀경은 오늘 절정에 이르고 있습니다.

사실 여객선 터미널은 어제 가장 붐볐습니다.

귀성과 귀경이 겹쳤기 때문인데요,

오늘도 역귀성을 했다가 섬으로 돌아가는 어르신들을 볼 수가 있습니다.

추석을 코앞에 두고 닥친 태풍으로 신안 가거도 접안 시설이 부서졌지만, 응급조치로 귀성과 귀경에는 지장이 없었습니다.

전남은 목포와 완도, 여수 등지에서 50여 개 항로의 여객선 90여 척이 다니고 있습니다.

특별 수송 기간이어서 운항 횟수가 많게는 30%까지 늘었습니다.

해양수산부는 이번 추석에 섬을 찾는 귀성객이 20여만 명으로 추산했는데요,

신안 암태도 등 일부 섬은 다리가 놓이면서 차를 타고 고향에 갈 수 있었습니다.

누구보다도 고향 오가는 길이 힘든 섬 지역 귀성객들인데요,

고향과 어머니의 정이 듬뿍 담긴 선물을 한 아름 안고 서서히 일상으로 복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목포 여객선 터미널에서 YTN 김범환[kimbh@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