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장성 동식물 체험관에 불...새·파충류 등 죽어
Posted : 2019-08-25 16:37
오늘 새벽 1시 36분쯤 전남 장성군 삼서면에 자리한 동·식물 체험관에서 불이 났습니다.

불은 전체 면적 2천600㎡인 온실 건물 체험관의 절반가량을 태우고 약 1시간 20분 만에 꺼졌습니다.

불이 난 곳은 국제멸종위기종을 포함한 앵무새와 각종 동물, 바나나와 파인애플 나무 등 이색 동·식물을 보고 만질 수 있는 이색 체험관으로 귀농인이 운영하고 있습니다.

심야 시간에 불이 나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새 2천500여 마리와 파충류 약 30마리가 죽고, 바나나 나무 50여 주 등이 불에 타 소방서 추산 2억3천여만 원 상당의 피해가 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전기적인 요인으로 불이 났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