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아베 규탄 행사에 일본 시민단체까지 참가
Posted : 2019-08-14 22:11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광복절을 앞두고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서도 아베 정부 규탄 행사가 잇따랐습니다.

일본 시민단체 회원까지 참가해 일본 내 혐한과 국수주의 선동을 비난했습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부산 일본총영사관을 바라보고 선 시민들.

손에는 우리말과 일본어로 된 손팻말과 현수막이 들렸습니다.

강제징용에 대한 보상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파기, 혐한 정책 중단 등의 목소리가 담겨 있습니다.

일본 정부를 향한 규탄의 목소리에 일본 시민단체 회원도 함께했습니다.

[모리 후미히로 / 일본 시민단체 '젠코' 회원 : 한·일 시민연대로 아베 정권의 혐한 선동과 배외주의(국수주의)를 중지시킵시다.]

위안부 기림의 날을 맞은 부산지역 수요시위도 일본 총영사관 근처에서 열렸습니다.

남녀노소가 모여 일본 정부에 '위안부 문제'를 인정하고 공식적으로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최주희 / 고등학생 : 결국에 저희를 이곳까지 오게 한 것은 호기심과 의무감이었는지 모르겠지만 결국에는 두 번 다시 우리의 인권을, 우리의 역사를 빼앗기지 않고 지키겠다. 그리고 피해자분들을 외면하지 않고 함께 손잡겠다는….]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일본 정부를 향한 우리 시민의 목소리가 모인 부산 일본총영사관.

광복절을 앞두고 규탄의 목소리는 절정에 달했습니다.

광복절 이후에도 부산 일본총영사관 앞에서는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행사와 현수막 물결이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김종호[hokim@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