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대낮 군청 앞 무차별 폭행...지나가던 경찰은 '나몰라라?'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6-12 22:41
앵커

대낮 길거리에서 시위하던 사람을 다짜고짜 폭행하고 위협하는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그런데 경찰차는 슬금슬금 꽁무니를 빼는가 하면 뒤늦게 현장에 나온 경찰은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아 공분을 사고 있습니다.

나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전남 함평의 길거리.

1인 시위를 벌이는 남자에게 덩치 큰 남성이 다가오더니 다짜고짜 주먹을 날립니다.

시위하던 남성은 피할 새도 없이 넘어집니다.

무자비한 폭행은 한동안 이어집니다.

골프장 건설을 둘러싼 갈등이 시위와 마구잡이 폭행으로 불거진 것입니다.

더 황당한 일이 곧 벌어집니다.

가해자가 길을 지나던 경찰차를 불러 세웁니다.

적반하장으로 피해자와 둘이 싸웠다며, 처벌해달라고 요구합니다.

[폭행 가해자 : 이 XX랑 나랑 싸웠다고. 봐봐, 이 XX가 나를 이걸로(주먹으로) 때리더라고, 나도 때렸고….]

급기야 피해자의 손을 억지로 들어 자신의 얼굴을 때리기 시작합니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경찰차는 곧 사라져 버립니다.

공포의 폭행과 위협은 한동안 그치지 않습니다.

한참 뒤 현장에 나타난 경찰.

하지만 주변을 맴돌 뿐 별다른 조치를 하지 않습니다.

SNS에 올라온 이 영상을 수천 명이 지켜봤습니다.

경찰은 뒤늦게 "경찰관이 적극적으로 제지하지 않고 소극적인 태도를 보인 것을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