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자막뉴스] 규정에 발 묶인 지원책...집 한 채 '1,300만 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4-11 14:14
주택 수백 채가 산불에 무너져 내렸습니다.

집이 이렇게 완전히 부서졌을 때 받을 수 있는 정부 지원금은 최대 1,300만 원.

크든 작든, 새로 지었든 오래됐든 상관없습니다.

그나마 지난해까진 900만 원이었는데, 15년 만에 오른 액수입니다.

뼈대가 남아 철거하지 않아도 되는 반파는 절반인 650만 원입니다.

사실 이 돈은 이재민의 생계 구호를 위해 주는 지원금입니다.

규정상 주택 복구를 위한 돈은 한 푼도 없습니다.

남의 집에 세 들어 살다 피해를 보았다면 사정은 더 딱합니다.

지원대상에서 빠져 1,300만 원조차 받지 못합니다.

강원도는 주택복구 추산비용 700억 원 가운데 70%를 지원해달라고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포항 지진을 계기로 지원금을 3억 원까지 올리자는 법 개정안이 발의됐지만, 국회에 묶여 있습니다.

조속한 일상 복귀를 위해 주민들은 빠르고 현실적인 지원 대책을 바라고 있습니다.

취재기자 : 차상은
촬영기자 : 우영택
영상편집 : 마영후
자막뉴스 : 육지혜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