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기른 값이 파는 값..."버릴 수밖에"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2-12 02:47
앵커

힘껏 기른 농산물을 그대로 버려야 하는 농민들은 "생때같은 자식을 묻는 기분이다"라고 합니다.

조금만 인기를 끌면 과잉 생산을 부추기고 가격폭락으로 이어지는 악순환 때문인데요.

오태인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시골 도로를 따라 화물차가 길게 늘어섰습니다.

농민들이 상자째 내린 주키니호박을 논에 버립니다.

쌓아 놓은 호박을 트랙터로 밀어버리기도 합니다.

산산 조각나는 호박들.

농민의 마음입니다.

[김영재 / 주키니 호박 재배 농민 : 안타까운 부모의 마음과 같습니다. 정말 호박을 내 손으로 버린다는 자체가 마음이 아픕니다.]

지금까지 진주지역에서만 이처럼 논에 폐기 처분되는 주키니호박은 10kg 상자 기준 2만4천 개로 240톤에 달합니다.

농민들이 호박을 버리는 이유는 가격 때문입니다.

주키니호박의 경매 가격은 특품 10kg 한 상자에 5천 원 선.

2만5천 원이던 지난해 이맘때의 5분의 1 수준입니다.

기르는 값과 파는 값이 비슷합니다.

[김 열 / 진주시 금곡면 호박 작목회장 : 호박 생산비는 5천 원 정도 되는데 지금은 인건비도 안 되고, 더 가격이 오르지 않으면 대책이 없습니다.]

호박값이 형편없게 된 건 너무 많이 재배했기 때문입니다.

주키니호박이 인기를 끌면서 너도나도 기르겠다고 나선 겁니다.

[정의도 / 경남 진주 금곡농협 조합장 : 지난해 시세가 좋다 보니까 재배가 쉬운 주키니 호박을 전국적으로 많이 심지 않았나….]

농민뿐 아니라 농협까지 나서 힘겹게 키운 호박을 폐기하고 있습니다.

자식처럼 키운 농산물이 제값을 받지 못하고 버려지자 농민들의 가슴은 타들어 가고 있습니다.

YTN 오태인[otaein@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