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예천군 의원 3명 '징계'...사퇴 요구는 '묵살'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21 21:56
앵커

해외 연수 가서 물의를 일으킨 예천군 의회가 의원 3명을 징계하겠다며 특별위원회를 만들었습니다.

하지만 주민들의 '의원직 전원 사퇴' 요구에는 여전히 입을 다물었습니다.

이윤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경북 예천군 의회 본회의장.

의원 9명이 나란히 서서 방청객을 향해 절합니다.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주민들은 절을 받지 않았습니다.

의원 모두 사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예천군 주민 : 당신들이 버티면 예천이 죽어요. 당신들이 버티면 국민들이 분노합니다.]

이어진 임시회, 의원 3명을 징계하기 위해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하는 안건이 처리됐습니다.

해외 연수 중 가이드를 때린 박종철 의원을 포함해 권도식 의원과 연수단을 이끈 이형식 의장이 징계 대상입니다.

부의장에서 물러난 박 의원을 대신할 새 부의장도 뽑았습니다.

[이형식 / 경북 예천군의회 의장 : 신향순 의원이 부의장에 당선되었음을 선포합니다.]

이를 보는 주민들은 기가 막힌다는 반응입니다.

'전원사퇴' 요구는 무시하고 부의장을 뽑는다며 비난의 수위를 높였고, 한 주민은 본회의장을 향해 신발을 던지며 거칠게 항의했습니다.

[예천군 주민 : 지금도 늦지 않았습니다. 전원 사퇴하세요. 제발 우리 군민 좀 살려주세요.]

의원들은 사퇴와 관련한 질문에는 끝내 입을 닫았습니다.

[박종철 / 예천군의회 의원 : (의원님 버티기라는 비난 많은데 한 말씀 하셔야죠.) …….]

[권도식 / 예천군의회 의원 : (사퇴하는 건가요?) 잘 모르겠습니다.]

윤리위는 열흘가량 회의를 진행해 의원 3명의 징계 수위를 정하기로 했습니다.

이 과정은 모두 공개하지 않기로 했습니다.

군의회는 다음 달 1일 본회의를 열어 징계를 마무리할 계획입니다.

YTN 이윤재[lyj1025@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