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태안화력 하청업체 노동자들 입막음 시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29 01:47
고 김용균 씨 사망 사고가 일어난 태안화력에서 최근 보안 교육을 한다며 하청업체 노동자들에게 입막음을 시도했다는 내부 증언이 나왔습니다.

태안화력 1호기부터 8호기까지를 담당하는 하청업체는 지난 26일 전 직원에게 보안 교육을 하라는 업무 지시를 내렸습니다.

지시에 따라 노동자들은 업무상 비밀과 사진 등을 외부로 유출하지 말라는 교육을 받고 보안 각서까지 작성했습니다.

노동자들은 또 이를 어기면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는 말도 들었다고 주장했습니다.

한국서부발전은 출입증을 갱신하는 과정이라고 해명했지만 보안각서는 이미 한 달 전에 제출됐고, 업무지시서 등은 교육이 끝난 뒤 폐기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상곤 [sklee1@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