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단독] "보안각서 다시 써라"...태안화력, 입막음 시도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12-28 20:07
앵커

고 김용균 씨 사망 사고로 태안화력발전소 내부의 열악하고 위험한 노동 환경이 확인됐는데요.

최근 발전소 측이 보안각서를 다시 받으며 노동자들에 대한 입막음을 시도했다는 내부 증언이 나왔습니다.

이상곤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6일 태안화력 1호기부터 8호기까지를 담당하는 하청업체가 전 직원에게 내린 업무지시서입니다.

사내 정보와 개인정보 유출에 따른 피해를 예방한다며 다음 달 2일까지 보안 교육을 진행하라는 내용입니다.

하청업체 노동자들은 업무상 비밀과 관련된 사항이나 사진 등을 외부로 유출하지 말라는 교육을 받았고, 보안각서도 작성했습니다.

각서 내용을 위반하면 민·형사상의 책임을 묻겠다는 말까지 들었습니다.

[태안화력 노동자 : 지금 인터뷰하는 것 자체도 두렵습니다. 보안각서대로 안 했을 경우에 형사 처벌을 받을 수 있다. 5천만 원의 벌금을 낼 수도 있다는 식으로 교육을 받았거든요.]

한국서부발전은 1년에 한 번 출입증을 갱신하는 과정에서 진행되는 절차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출입증 재발급 신청과 관련된 보안각서는 이미 한 달 전에 제출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청업체 노동자들은 사망 사고 이후 위험하고 열악한 발전소 내부 영상이 공개되고 노동자들의 증언이 이어지자 서부발전이 보안각서를 압박 수단으로 사용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태안화력 노동자 : 11월에 저희가 작성을 이미 해서 올렸어요. 자기들 피해 올까 봐 진실을 감추려고 하는 의도 밖에 생각이 안 들죠. 아예 노동자들의 입을 막겠다는 이야기잖아요.]

업무지시서와 이번에 노동자들이 작성한 보안각서는 보안 교육 이후 폐기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특별근로감독을 진행하고 있는 대전 고용노동청은 이번 사항에 대해 법 위반 소지가 있는지 사실관계를 확인해 보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상곤[sklee1@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