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719명| 완치 10,531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1,005,305명
추석 연휴 첫날 나들이...관광지마다 '북적'
Posted : 2018-09-22 18:05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추석 연휴 첫날이자 주말인 오늘, 나들이 나선 분들도 많았습니다.

전국 주요 관광지마다 연휴를 즐기려는 가족 단위 관광객들로 붐볐습니다.

송세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드넓은 대관령 초원에서 양 떼가 한가롭게 풀을 뜯습니다.

청명한 하늘을 수놓은 양떼구름은 목장의 가을 운치를 더합니다.

가족 단위 관광객들은 뭉실뭉실 털북숭이 양을 쓰다듬기도 하고, 울타리 사이로 얼굴을 내민 양들에게 마른 풀을 먹이기도 합니다.

[이연성 / 서울 방이동 : 추석 연휴가 길어서 1박 2일로 놀러 와서 양떼목장에도 할머니랑 같이 오고 정말 좋습니다.]

천연기념물 347호인 제주마 130여 마리가 방목된 제주도 목장에도 사람들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추석 연휴 닷새 동안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은 20만 명이 넘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김성국 / 서울시 영등포동 : 좋죠. 날씨도 좋으니까 아들 보여주려고 말도 좋아하고 그러니까요.]

강원도의 한 스키장 슬로프.

스키와 스노보드 대신 바퀴가 달린 썰매를 타고 트랙을 질주합니다.

구불구불 커브를 돌며 속도감을 즐기다 보면 어느새 1,458m 트랙의 마지막 지점에 도착합니다.

[정원준 / 경기도 수원시 : 공기도 좋고 경치도 좋고 스릴까지 넘치니까 진짜 최고인 것 같습니다.]

추석 연휴 첫날, 나들이에 나선 사람들은 여유로운 마음으로 가을 정취를 마음껏 즐겼습니다.

YTN 송세혁[shsong@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