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끝까지 환자 구하다 숨진 간호사·조무사의 마지막 여행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8-01-30 22:16
앵커

오늘까지 밀양 세종병원 참사로 숨진 희생자 35명의 장례절차가 마무리됐습니다.

생명이 다하는 순간까지 환자를 구했던 간호사와 간호조무사의 영결식도 눈물 속에 치러졌습니다.

이윤재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침통한 분위기 속, 운구가 한 걸음씩 계단을 올라옵니다.

이제는 고인이 된 49살 김점자 간호사가 마지막 여행을 시작합니다.

숨이 다하는 순간까지 환자들을 살리기 위해 헌신하다 끝내 그들과 함께 세상을 등진 김 간호사.

가족들은 눈물로 배웅합니다.

[김점자 간호사 유가족 : 정말 간호사라는 직업을 자랑스러워했으니까 그러니까 지금까지도 간호사 생활을 했던 거고…. 그냥 따뜻했던 사람이라고만 기억해요.]

세종병원 참사로 숨진 간호조무사 37살 김라희 씨도 짧은 생의 마지막 길에 올랐습니다.

화장장으로 들어가는 고인의 사진 속 얼굴에는 여전히 환한 웃음이 가득하지만, 가족은 안타까움을 참지 못하고 오열합니다.

[김라희 간호조무사 유가족 : 한 번만 보여줘…. 한 번만 만져보자. 잠시만…. 한 번만 만져보자고….]

화재 당시 김 간호조무사는 병실을 두드리며 불이 난 사실을 전했고, 엘리베이터로 환자와 함께 밖으로 나오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가 간호조무사로 일한 건 6년, 간호사가 되려고 대학교 입학을 앞두고 있었다는 소식에 주변의 안타까움은 더 커졌습니다,

밀양시는 자신을 희생해 환자를 구한 이들을 의사자로 지정하는 방안을 검토할 예정입니다.

[이병희 / 경남 밀양시 부시장 : 일반 유족들 장례절차를 모두 마치고, 어느 정도 마무리되면 검토를 해봐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안타깝게 세상을 등진 희생자들의 장례절차는 이제 막바지에 접어들었습니다.

밀양시는 다음 달 3일 합동 위령제를 열어 희생자들의 넋을 위로할 예정입니다.

YTN 이윤재[lyj1025@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