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MRI 촬영으로 치매 진단...내년 상용화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7-11-02 00:20
앵커

치매를 조기에 진단해 예방하거나 치료하기 위한 연구가 국내에서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데요.

우리나라 한 대학이 자기공명영상인 MRI로 치매를 조기에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했습니다.

임상 시험을 거쳐 내년 말쯤에는 일반 병원에서도 상용화가 가능해질 전망입니다.

나현호 기자입니다.

기자

세계적 치매 연구 권위자인 미국 보스턴대학교 린지 패럴 교수가 국내 한 대학교를 방문했습니다.

치매를 조기에 발견하는 기술을 공동으로 연구하기 위해서입니다.

[린지 패럴 / 미국 알츠하이머병 유전학 컨소시엄 : 가망성 있는 치료 대상을 찾는 것에 목적을 두고 있으며, 기존보다 개선된 치매 조기 예측모델을 통해 매우 유용하고 정밀한 치료제 개발이 되길 기대합니다.]

연구 교류를 통해 미국 알츠하이머병 유전학 컨소시엄이 가진 3만 명도 넘는 유전체 정보를 이용하게 됩니다.

이를 바탕으로 현재 활발하게 연구 중인 치매 예측 기술의 신뢰도나 타당성을 검증합니다.

국내 노인 천여 명의 뇌 MRI 사진을 바탕으로 만든 노인 표준 뇌지도가 이미 완성돼 알츠하이머 전조 증상인 경도 인지장애를 예측할 수 있게 됐습니다.

MRI 사진만 찍으면 나잇대에 맞는 표준 정상 뇌와의 미세한 차이를 감지해 치매 여부를 파악하는 원리입니다.

[강동완 / 조선대학교 총장 : 내년 상반기에 임상 시험을 하게 되겠고, 아마 후반기에는 저희가 치매 영상진단 시스템을 완성해서 상용화를 통해 전국적으로 병원에 공급할 계획을 갖고 있습니다.]

MRI 촬영을 통한 치매 조기 검진은 혈액 검사와 더불어 치매 검진의 정확성을 높일 것으로 보입니다.

연구단은 치매 예측 진단 시스템을 국제 특허를 내고 해외에 기술을 수출할 계획입니다.

YTN 나현호[nhh7@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