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고은 시인 서재 서울도서관에서 재탄생
Posted : 2017-05-16 13:48

동영상시청 도움말

고은 시인이 25년간 '만인보'를 집필했던 실제 서재가 서울도서관에서 재탄생합니다.

서울시는 고은 시인의 안성 서재를 '만인의 방'으로 재구성해 오는 11월 서울도서관에서 개방한다고 밝혔습니다.

'만인의 방'에는 집필 기간 시인이 직접 사용한 서가와 책상, '만인보' 육필 원고와 집필을 위해 조사했던 자료 등이 옮겨집니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고은 시인은 서울도서관 3층 서울기록문화관에서 업무 협약을 맺고, 시인의 책상과 서가, 작품 등을 무상으로 기증받기로 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