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동거녀 살해 암매장한 30대 형제 긴급 체포

실시간 주요뉴스

4년 전 동거녀를 살해한 뒤 시신을 밭에 암매장한 30대 형제가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동거녀를 살해한 뒤 충북 음성군 대소면의 밭에 암매장한 38살 이 모 씨와 암매장을 도운 이 씨의 동생 등 2명을 살인 등의 혐의로 긴급 체포했습니다.

이 씨는 4년 전 음성군 자신의 집에서 동거하던 36살 A 씨를 살해한 뒤 시신을 지인의 밭에 동생과 함께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암매장 사건에 대한 첩보를 입수한 경찰은 오늘 오전 10시 반쯤 음성군의 밭에서 A 씨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발견 당시 시신은 시멘트로 덮여 있었으며 백골화가 상당히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시신에 대한 정확한 신원 파악과 함께 이 씨 형제를 상대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이성우 [gentlelee@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