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전·대덕] KAIST 학부생, 모교에 3천만 원 기부

실시간 주요뉴스

KAIST 전기전자공학부에 재학 중인 27살 오승규 씨가 스마트폰 앱 개발로 발생한 수익금 가운데 일부인 3천만 원을 대학발전기금으로 내놨습니다.

오 씨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막 보급되기 시작한 지난 2010년쯤 지하철 노선을 알려주는 '지하철 내비게이션'을 개발해 일반에 공개하면서 광고 수익을 냈고 올해 초 카카오로부터 인수제의를 받아 기술을 양도했습니다.

이정우[ljwwo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