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설의 심해어' 돗돔 한 마리에 520만 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설의 심해어'라는 돗돔이 오늘 새벽 부산 공동어시장에 등장했습니다.

웬만한 성인 키보다 큰 녀석이 잡혔는데 무려 520만 원에 낙찰됐습니다.

김종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삽으로 얼음을 걷어내고, 또 걷어내도 다 드러나지 않는 거대한 몸.

줄자로 길이를 재려면 두 사람이 필요하고 무게를 달려면 지게차는 필수입니다.

그렇게 잰 길이는 1.8m로 웬만한 성인 키보다 크고 몸무게는 120kg 가까이 나갑니다.

물고기라는 물고기는 다 보고 사는 부산공동어시장 사람들도 신기한 듯 몰려들게 하는 아주 큰 녀석은 바로 돗돔.

'전설의 심해어'라는 별명이 따라다닙니다.

사는 곳이 깊은 바다인 데다 어디서 나서 어떻게 자라는지 아직 확인되지 않은 베일에 싸인 물고기이기 때문입니다.

모처럼 등장한 돗돔에 쟁탈전도 뜨겁습니다.

예상액을 훌쩍 뛰어넘는 520만 원에 낙찰돼 최고 경매가를 기록했습니다.

[인터뷰:낙찰자]
"어쩔 수 없죠. 경쟁자가 있으면 어쩔 수 없는 거고. 다른 지방에 나면 싸고 안 나면 귀하니까 비싸고."

최대 몸길이 2m, 몸무게 280kg까지 자란다고 알려진 돗돔.

좀처럼 보기 힘든 만큼 돗돔 연구도 아직 걸음마 단계입니다.

[인터뷰:이정태, 경남 수산자원연구소 연구사]
"연구단계는 아직 기초적 수준이고 치어를 모아서 어미 고기로 현재까지는 키우는 과정입니다."

이번 돗돔은 제주 북동쪽 바다에서 고등어잡이 배 그물에 우연히 걸렸습니다.

YTN 김종호[hoki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