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정월 대보름, 흐리고 밤부터 눈·비...선명한 보름달 감상 어려워

[날씨] 정월 대보름, 흐리고 밤부터 눈·비...선명한 보름달 감상 어려워

2024.02.24. 오전 10: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정월 대보름인 오늘은 전국이 흐린 가운데 낮 동안 큰 추위는 없겠습니다.

다만 밤부터는 곳곳에 눈이나 비가 내리면서, 선명한 보름달을 감상하기는 다소 어려울 전망인데요,

자세한 날씨는 기상 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고은재 캐스터!

[캐스터]
네, 남산 한옥마을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그곳에서 정월 대보름 행사가 열린다고요?

[캐스터]
네, 그렇습니다.

오늘은 한 해의 시작과 풍요로운 농사를 기원하는 우리나라 전통 명절, 정월 대보름인데요.

제가 나와 있는 한옥마을에서도 오전부터 세시풍속 행사 준비에 한창입니다.

오늘 이곳에서는 부럼 깨기, 귀밝이술 시음, 달집 태우기 등 다양한 행사가 열린다고 하는데요.

오늘 낮 동안 큰 추위 없는 만큼, 가족들과 특별한 대보름 행사 즐겨보셔도 좋겠습니다.

주말이자 정월 대보름인 오늘, 호남과 제주도에는 비 또는 눈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주 산간에는 내일까지 최고 15cm의 눈이 더 내려 쌓이겠는데요.

그 밖의 전국에서는 하늘만 흐린 가운데, 햇살이 내리쬐면서 기온이 점차 오르고 있습니다.

오늘 낮 동안 아침보다 기온이 크게 오르겠습니다.

서울과 대전의 한낮 기온은 7도, 광주 8도, 부산 9도를 보이겠습니다.

다만 그늘진 이면도로나 골목길은 아직 얼음이 녹지 않은 곳도 있으니까요,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오늘 밤부터는 남부에 머물고 있는 비구름이 점차 전국으로 확대해, 곳곳에 눈이나 비가 내리겠습니다.

내일 아침까지 전북 동부에 최고 5cm, 경기도에도 최고 3cm의 눈이 쌓이겠고요.

서울에는 1cm 안팎의 눈이 예상됩니다.

오늘 밤 대보름달을 기다리고 계신 분들도 많을 텐데요.

지역별로 보름달은 독도 17시 43분, 부산 17시 58분, 서울 18시 3분에 뜨겠습니다.

다만 종일 하늘이 흐린 데다 밤부터는 비구름까지 확대하면서, 아쉽게도 선명한 대보름달을 감상하기는 어렵겠습니다.

중부 지방 일부에서만 구름 사이로 희미한 보름달이 보일 전망입니다.

오늘 밤사이 이어지는 전국의 눈비는 내일 아침이면 대부분 잦아들겠고요,

휴일인 내일도 낮 동안은 비교적 포근하겠습니다.

오늘까지 동해안과 제주도 해안을 중심으로는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겠습니다.

이 지역에서는 해안가 접근을 자제하는 등 안전사고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YTN 고은재입니다.


그래픽 : 김보나


YTN 고은재 (ejko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