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12월 첫날, 강추위 계속...제주도 밤까지 최고 5cm 눈

[날씨] 12월 첫날, 강추위 계속...제주도 밤까지 최고 5cm 눈

2023.12.01. 오후 1:35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12월 첫날인 오늘도 강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 뒤로 보이는 도심 공원의 호수도 날씨가 얼마나 추운지 꽁꽁 얼어버렸는데요,

현재 서울 기온 영하 0.9도, 찬 바람에 체감온도는 영하 5도 안팎까지 떨어져 있습니다.

외출하실 때는 찬 바람을 막아줄 수 있는 따뜻한 옷차림 하시기 바랍니다.

현재 서울 등 내륙은 대체로 맑은 하늘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오늘 낮 기온은 예년보다 5도에서 7도나 낮아 춥겠습니다.

서울 2도, 대전 4도, 광주 5도에 머물겠고,

찬 바람에 실제 체감 추위는 이보다 더 심하겠습니다.

추위 속 호남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눈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주 산간에는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늘 밤까지 최고 5cm의 눈이 더 내리겠고요,

서해안에도 오후까지 1cm 안팎의 눈이 예상됩니다.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미끄럼 낙상사고를 조심하셔야겠습니다.

주말인 내일도 경기 북동부와 강원도에는 밤 한때 눈이 조금 내리겠고요,

내일도 아침에는 영하권 추위가 이어지며 춥겠지만, 낮부터는 기온이 조금씩 오름세를 보이겠습니다.

이후 휴일부터는 점차 예년 기온을 회복할 전망입니다.

맑은 날씨가 이어지는 동해안 지역은 계속해서 '건조주의보'가 발효 중입니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작은 불씨가 큰불로 번지기 쉽습니다.

산불 등 화재예방에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원이다입니다.


그래픽 : 김도윤


YTN 원이다 (wonleeda9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