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한파주의보 확대, 서쪽 약한 눈...내일 더 춥다

[날씨] 한파주의보 확대, 서쪽 약한 눈...내일 더 춥다

2023.11.29. 오전 10: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북극 한기가 남하하며 계절이 마치 한겨울처럼 변했습니다.

오늘 아침 영하 3.9도까지 떨어진 서울 기온, 낮에도 영상 3도에 머물며 종일 공기가 차갑겠습니다.

내일은 이번 추위가 절정에 달하겠는데요.

한파주의보도 경기도와 강원, 경북 내륙으로 더 확대됐습니다.

내일 서울 아침 기온은 영하 8도, 체감 온도는 영하 13도까지 곤두박질하며 올가을 들어 가장 춥겠습니다.

갑작스럽게 한겨울 추위가 찾아온 만큼, 평소보다 옷차림 따뜻하게 해주시고,

보온용품으로 체온 조절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강추위 속 오늘 서쪽 지방에는 약한 눈도 내립니다.

현재 서해 상에서 발달한 눈구름이 유입되며 인천과 경기 서해안에 약한 눈이 날리기 시작했는데요.

오후에는 눈구름이 그 밖의 서쪽 지역으로 확대해 밤까지 이어지겠습니다.

수도권과 충청, 전북에 1cm 안팎의 눈이 내려 쌓이겠고,

밤에는 경북 북서부에도 가끔 눈이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반면, 맑은 날씨가 이어지는 동해안 지역은 대기가 점점 더 메말라가겠습니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작은 불씨가 대형 화재로 번질 위험이 크니까요.

불씨 관리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낮 기온은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더 낮겠습니다.

서울 3도, 청주 6도, 대구 7도에 머물겠고, 찬 바람에 체감 온도는 3~5도가량 더 낮겠습니다.

금요일인 모레까지 서해안을 중심으로 눈이 자주 내리겠고요.

이번 추위는 일요일부터 점차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영하권 추위 속에 서쪽 지방에는 내린 눈이 얼어붙어 빙판이 생기는 곳이 많겠습니다.

운전하실 때는 평소보다 속도를 줄여 이동해주시고요.

보행자도 보폭을 좁혀서 걷는 등 낙상 사고 예방에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그래픽 : 김현진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YTN 프로그램 개편 기념 특별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