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북극 한기' 몰려온다...강풍 속 영하권 추위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북극 한기'가 일찍 남하하면서 이번 주는 영하권 강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11월의 마지막 날인 내일 아침은 서울 기온이 영하 7도까지 곤두박질할 전망입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러시아 모스크바가 하루 사이 하얀 겨울 왕국으로 변했습니다.

한파 속에 도로 위는 물론 차 위에도, 지붕 위에도 무릎 높이를 넘는 많은 눈이 쌓였습니다.

북극에서 풀려난 강력한 한기가 원인입니다.

이 밖에도 우리나라를 비롯한 동아시아와 북미, 유럽 쪽으로도 파랗게 표시된 북극 한기가 남하했습니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최근 북극 한기가 러시아와 중국 북동부, 유럽, 캐나다 부근 등으로 남하해 영향을 주고 있습니다.]

이들 지역에는 강한 한파와 폭풍을 동반한 폭설이 쏟아진 곳이 많습니다.

이번에 시작된 '북극 추위'는 예년보다 심하게, 그리고 길게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 기준, 아침 기온은 점점 떨어져 11월의 마지막 날에는 영하 7도까지 곤두박질할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계속 바람이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 15도 안팎에 머물 전망입니다.

[이원길/ 기상청 예보분석관 : 일부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표된 가운데 29일 아침은 북서쪽으로부터 찬 공기가 유입되며 전국적으로 기온이 더 떨어지겠고, 바람까지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추위 속에 서해에는 눈구름이 만들어져 충청과 호남, 수도권에 1cm 안팎의 눈이 내리겠습니다.

특히 서해안에는 주말까지 눈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 도로 살얼음과 빙판길에 대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번 강추위는 주말까지 이어진 뒤 휴일부터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영상편집 : 양영운

그래픽 : 이원희, 김보나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