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북극 한기 몰려온다"...강원·경북에 한파주의보

[날씨] "북극 한기 몰려온다"...강원·경북에 한파주의보

2023.11.28. 오후 12: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북극 한기가 몰려오면서 당분간 영하권의 강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11월의 마지막 날인 모레는 서울 기온이 영하 7도까지 곤두박질한다는 예보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추위 현황과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김민경 기자!

다시 영하권 추위가 찾아오면서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곳이 있다면서요?

[기자]
강원도는 철원과 화천, 북부 산간 지역에, 경북은 영양군과 북동 산간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한파주의보는 전날보다 기온이 10도 이상 떨어져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지는 데 발효 시각은 오늘 밤 9시부터입니다.

이 지역들 외에도 오늘 아침부터 영하권 추위를 보인 지역이 많았습니다.

강원도 설악산 기온은 영하 12.7도, 강한 바람에 체감온도는 영하 22.4도까지 곤두박질했습니다.

그 밖에 대관령 영하 3.8도, 경기 파주 영하 3도, 서울도 영하 0.6도를 기록했습니다.

[앵커]
내일과 모레는 날씨가 더 추워진다고요?

[기자]
이번 추위는 북극에서 밀려온 강력한 한기가 원인입니다.

이른바 북극 한파인 셈인데요,

11월 말, 아직은 늦가을이지만, 기온이 한겨울처럼 떨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 아침 기온을 보면 내일 영하 4도, 11월의 마지막 날인 모레는 영하 7도까지 떨어지겠습니다.

강추위 속에 내일 낮부터 충청과 호남, 수도권에는 눈이 내리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서해안에는 주말까지 눈이 이어질 가능성이 커 도로 살얼음으로 인한 미끄럼 사고에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번 추위는 이번 휴일부터 점차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YTN 김민경입니다.



YTN 김민경 (kimmink@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