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내일부터 찬바람 불며 쌀쌀...동해안 너울성 파도 주의

[날씨] 내일부터 찬바람 불며 쌀쌀...동해안 너울성 파도 주의

2023.09.30. 오후 3: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오늘 곳곳에 내린 비가 그치고 내일부터 찬 바람이 불며 쌀쌀해지겠습니다.

동해안은 너울성 파도에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야외에 나가 있는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귀경길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캐스터]
네, 창덕궁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서울에 한때 비가 꽤 강하게 쏟아졌는데, 지금은 그친 건가요?

[캐스터]
네, 오후 2시 무렵 서울은 꽤 강한 비가 지났는데요.

지금은 언제 그랬냐는 듯 비가 모두 그치고 다시 맑은 하늘이 드러났습니다.

갠 날씨에 이곳 창덕궁을 찾는 시민들은 더욱 늘고 있는데요.

선선한 바람을 맞으며 고즈넉한 궁을 거니니 더할 나위 없이 좋습니다.

현재 서울은 비가 그쳤지만 연천 등 경기 북부 지역은 아직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이 지역은 5~20mm의 비가 온 뒤 저녁 무렵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비가 그치고 내일부터는 찬 바람이 불기 시작하면서 날이 급격히 쌀쌀해지겠습니다.

내일 서울의 아침 기온 13도로 오늘보다 무려 6도나 뚝 떨어지겠고요, 모레 아침은 12도까지 떨어지겠습니다.

예년보다 쌀쌀한 날씨는 월요일인 모레까지 이어진 뒤 점차 누그러지겠고, 내일 강원 동해안 지역에는 동풍의 영향으로 비가 온 뒤 이후 전국에 뚜렷한 비 소식은 없겠습니다.

내일부터 모레까지 동해안 지역은 높은 너울성 파도가 갯바위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습니다.

이 지역에 계신 분들은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내일부터 날이 급격히 쌀쌀해지면서 감기 등 호흡기 질환에 걸리기 쉽습니다.

귀경길 옷차림에 유의하시고요, 남은 연휴 따뜻하게 보내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남산에서 YTN 박현실입니다.

그래픽: 김보나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