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 단비 지나고 황사 유입...오후부터 대기 질 악화

[날씨] 단비 지나고 황사 유입...오후부터 대기 질 악화

2023.03.23. 오전 09:4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서울은 비가 그쳤지만, 오후까지 남부 지방에는 단비가 더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단비가 지난 뒤에는 황사가 유입되며 대기 질이 악화할 전망인데요

기상캐스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신미림 캐스터!

단비가 지나면 황사가 몰려온다고요?

[캐스터]
네, 단비가 내리며 그간의 건조함은 일단 해소됐지만, 이제는 미세먼지에 대비가 필요하겠습니다.

비구름 뒤를 따라 황사가 유입되며 서쪽 지방부터 대기 질이 탁해지겠는데요.

현재 서울은 비도 그치고 대기 질도 아직 양호한 상태지만, 오후부터 황사의 영향으로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까지 치솟겠습니다.

오늘 나오실 때는 미세먼지용 마스크를 착용하셔야겠고요.

호흡기 약하신 분들은 외출을 자제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먼저 비 상황부터 살펴보겠습니다.

현재 비구름이 동쪽으로 이동하며 수도권은 비가 대부분 그쳤고요.

강원과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경남 남해안에는 시간당 10mm 정도로 빗줄기가 다소 굵은데요.

오늘 오후까지 영남 해안에는 최고 40mm, 강원 남부와 남부 지방에는 5~20mm의 비가 내리겠고요.

제주도는 모레 오전까지 비가 오락가락 이어지겠습니다.

비가 그친 뒤 오후부터는 본격적으로 황사의 영향을 받겠습니다.

오늘 인천과 경기 북부는 미세먼지 농도가 '매우 나쁨' 수준까지 치솟겠고, 서울과 경기 남부, 충남도 오후 한때 대기 질이 '매우 나쁨'으로 악화하겠습니다.

황사는 길게는 모레까지 남아있을 가능성이 있으니까요.

호흡기 건강 잘 챙기셔야겠습니다.

오늘 낮 기온은 서울 22도, 대구 18도로 어제보다 2~10도가량 낮겠지만, 여전히 예년보다는 따뜻하겠습니다.

다만, 밤부터는 찬 공기가 유입되며 때 이른 고온현상이 누그러질 전망입니다.

오늘 오후부터 서쪽 지방을 중심으로는 초속 15m 안팎의 강한 바람이 불겠습니다.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




YTN 신미림 (shinmr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