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다시 무더위, 대구 '폭염경보'...주말 수도권 또 120mm 호우

실시간 주요뉴스

비가 그치자, 어김없이 무더위가 고개를 들었습니다.

현재 서울은 체감온도가 30도를 넘어섰고요.

습도가 높은 탓에 불쾌지수도 일반이 대부분이 불쾌감을 느끼는 수준까지 올라 있습니다.

특히 '폭염경보'가 내려진 영남 지방은 35도 안팎의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고 있으니까요.

갑자기 찾아온 심한 더위에 건강 잃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전국적으로 맑은 하늘이 함께하고 있습니다.

다만 낮 동안 다시 무더위가 찾아오면서 곳곳에 '폭염특보'가 내려졌는데요.

대구를 비롯한 영남 곳곳에는 '폭염경보'가,

강원 일부 지역과 충청, 호남 지방에는 '폭염주의보'가 발령 중입니다.

따라서 오늘은 낮 기온이 33도 안팎까지 크게 오르겠습니다.

서울 한낮 기온 31도, 대전 33도, 대구는 34도까지 치솟겠습니다.

광복절 연휴인 내일과 모레에는 다시 전국에 비가 내리겠습니다.

예상되는 비의 양은 수도권에 최고 120mm가 되겠고요.

특히 내일 밤부터 모레 새벽까지 중부지방에는 시간당 30mm의 장대비가 벼락과 돌풍을 동반하며 요란하게 내리겠습니다.

이후 다음 주 월요일부터는 다시 정체전선이 발달하면서 주말보다 더 강한 비가 중부 지방에 집중될 것으로 우려됩니다.

이미 많은 비가 내려 지반이 약해져 있는 만큼, 추가적인 비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윤수빈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