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충청 '호우경보' 격상...내일까지 300mm 더 온다

실시간 주요뉴스

■ 진행 : 정지웅 앵커, 유다원 앵커
■ 출연 : 반기성 / 케이웨더 예보센터장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인용 시 YTN '굿모닝 와이티엔' 명시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현재 서울 경기 지역의 비는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하지만 충청 지역은 시간당 40mm 이상의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고 있는데요. 내일까지 이 지역에 300mm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돼추가 피해가 우려됩니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과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어서 오세요. 이번에 폭우가 서울에 기상관측이 시작된 이래 115년 만에 가장 많은 강수량을 기록했다고요?

[반기성]
서울이 기상 관측을 1907년에 했거든요. 그 이후에 가장 서울시로서는 하루 강수량이 가장 많은 강수량을 기록을 했는데 이번에 381.5mm를 기록을 했지 않습니까? 그 이전에 가장 많은 비가 내렸던 것이 1920년입니다. 이 당시에 354.7mm가 내렸으니까 그 당시보다도 거의 한 30mm 정도가 더 내린 셈이 되겠죠. 이게 기후변화로 인해서 자꾸 이런 강수량이 증가하고 있는데 8월 6일이죠. 며칠 전에 클라이맥스센터가 쓴 보고서를 보니까 이런 기후변화로 인해서 집중적인 강수량이 점차 증하고 있다, 이런 보고서도 나왔거든요. 이런 기후변화 때문에 앞으로 우리나라도 이런 강수량이 점점 늘어날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앵커]
이번에 집중호우 상황을 보면 수도권이라든지 강원, 중북부 지방에 많이 폭우가 내렸거든요. 이 이유가 있을까요?

[반기성]
대개 우리가 비가 온다 그러면 우리가 보통 예보를 할 때 서쪽지방부터 비가 오면서 수도권 다음에 전국으로 확산됩니다, 이런 예보를 많이 하는데 지금 같은 경우는 이런 일반적인 기압골 예보가 아니고요. 전형적인 정체전선이죠. 그러니까 북쪽의 찬공기가 내려왔고 남쪽에서는 굉장히 습한 북태평양고기압이 받쳐주고 있는 겁니다.

그러니까 좁은 지역에 이 두 기단의 공기 차가, 기온 차가 크기 때문에 아주 좋은 지역에 불안정선이 만들어진 것이고요. 이를 우리가 정체전선이라고 얘기하는데 이런 경우에는 남북으로 비구름대가 나타나는 것이 아니고 동서로 좁은 지역에 나타나게 됩니다.

그래서 8일, 9일 같은 경우 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해서 강수대가 형성되고 주로 남부지방에는 폭염특보가 발령됐지 않습니까? 날씨가 좋으면서. 이 장마전선대가 오늘은 충청 지역으로 내려가게 되는 것이죠. 그러니까 폭 자체가 좁은 겁니다.

[앵커]
특히 피해가 집중된 지역이 서울 동작과 강남 그리고 경기에 있는 광명, 인천 등 이렇게 지역별로 강수량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나고 있습니다. 이유가 있습니까?

[반기성]
조금 전에 말씀드린 것처럼 정체전선의 장마전선 같은 경우는 동서로 길고 남북으로는 폭이 좁습니다. 좁은데 이 좁은 중에서도 아주 코어가 흐릅니다. 그러니까 이건 동서로 흐릅니다. 동서로 흐르는데 아주 좁은 지역. 그 지역으로 가장 강력하게 거대 전선이 발달하거든요.

지금 보시면 우리가 이번에도 비가 오는 걸 보면 인천부터 시작해서 광명으로 해서 대방동으로 해서 관악, 그다음에 강남, 서초, 양평. 이게 보면 거의 일직선입니다, 동서로. 아주 좁은 띠로 지나가는 지역은 거의 350mm 이상 다 내렸거든요. 오늘까지는 거의 530mm를 기록했고. 그런데 그 인근 지역은 비는 오더라도 양은 적습니다.

예를 들어서 서울 도봉 같은 경우는 한 5mm 정도밖에 안 내렸거든요. 그러니까 이 정도로 장마전선상, 정체전선상에서는 아주 집중적으로 내리는 코어는 그 폭이 훨씬 더 적고 또 이게 동서로 대개 연결된 특징이 있습니다.

[앵커]
이걸 장마전선이라고 봐도 되는 건가요?

[반기성]
이게 기상청에서는 장마가 아니라고 발표를 했는데 지금 이런 기압배치라든가 기상 요소들이나 다 보면 일단 장마전선의 형태고요. 그리고 이게 보통 일반적인 기압골 같은 경우 하루이틀이면 비가 다 거치는데 이번 같은 경우에는 8일 시작해서 현재 예상대로 하면 20일 전후까지 지속되는 것으로 예상되고 있거든요.

이 정도 길게 어떤 정체전선, 그러니까 아주 좁은 지역에 만들어진 비구름대가 남북으로 움직이면서 지속된다면 이건 장마라고 보는 것이먀죠.

[앵커]
어떤 지역별로 편차가 있기는 했지만 동작구 같은 경우는 시간당 강수량이 141mm였습니다. 이게 80년 만에 최고치 기록을 갈아치운 거라고 하는데 사실 수치로만 봤을 때는 저희가 그 정도로 체감이 되지 않거든요. 이게 어느 정도로 많은 양이 온 건가요?

[반기성]
저는 방송에 나와서 제일 많이 질문받는 게 겁니다. 그런데 사실 이건 대개 강하게 오는 비들이 야간에 발생을 하기 때문에 직접적으로 볼 확률이 적고요. 저 같은 경우에는 몇십 년 동안 날씨를 직접 관측도 하고 예보도 하고 그런 입장에서 대체로 비 오는 것, 지금까지 가장 강하게 오는 비를 본 게 시간당 50mm 정도의 비였습니다.

그런데 이 50mm 정도 오는 비가 제가 볼 때는 물웅덩이, 양동이로 쏟아붓는 그런 느낌이었거든요. 저는 낮이었는데 그냥 완전히 캄캄합니다. 아무것도 안 보이고 그런 정도였는데 시간당 140mm라고 한다면 하여튼 동남아 같은 데 폭포 밑에 지나는 이런 데가 있는데 그런 정도가 되지 않을까. 정말 엄청나다고 봐야 되겠죠.

[앵커]
서울에 내린 비의 강도를 보면 낮과 밤의 차이가 있습니다. 밤에 더 강해지는 이런 야행성 호우의 모습을 보여주고 있죠?

[반기성]
전반적으로 장마철의 특징이 야행성, 게릴라성 이 두 가지 성질이 있는데요. 야행성 같은 경우는 먼저 첫 번째로 낮에는 상승기류가 있기 때문에 들어오는 습한 기류를 차단해 주는 역할을 합니다. 그런데 밤이 되면 없어지거든요. 그러니까 그대로 유입되는 기류가 다 들어오기 때문에 실질적으로 비구름이 발달할 가능성이 높고요.

두 번째는 크게 해양성 기단과 대륙성 기단의 차이 때문에 그렇습니다. 남쪽에는 북태평양고기압은 해양성 기단이거든요. 그런데 북쪽은 차고 건조한 대륙성 기단입니다. 이 두 기단이 부딪치면서 장마전선이 만들어지는 건데 이게 낮에는 이 기단차가 상대적으로 적습니다.

그런데도 밤이 되면 대륙성 기단은 급격히 냉각되는 데 반해 해양성 기단은 차이가 안 나거든요, 낮에 비해서. 그러다 보니까 대기불안정이 더 강력해지는 겁니다. 그래서 보통 밤 중, 새벽에 똑같은 전선상에서 비가 더 많이 내리게 되는 것이죠.

[앵커]
서울에 내렸던 비는 지금 소강상태지만 정체전선이 남하하면서 충청 지역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호우특보도 확대가 됐는데요. 잠시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서 상황 알아보겠습니다. 이상곤 기자.

[기자]
대전 갑천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지금도 비가 내리고 있습니까?

[기자]
제법 굵은 빗방울이 쏟아지고 있습니다. 강한 비구름대가 지나고 있기 때문인데요. 날이 밝으면서 빗줄기가 조금은 약해졌지만하천 수위는 상당히 상승한 것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물살은 갈수록 거세지고 있고나뭇가지들도 계속 떠내려고 있습니다. 대전은 오늘 새벽 3시쯤부터 본격적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해1시간 전쯤부터 빗줄기가 강해졌습니다.

호우특보는 충청 전 지역에 발효돼 있는데요. 천안과 청주 등 충남·북 13개 시·군과세종, 대전에는 호우경보가,나머지 시·군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져 있습니다. 1시간 전 기준으로예산 원효봉과 아산, 태안 근흥면 등에서100mm에 달하는 비가 내렸는데요.

아산에서는 새벽 2시쯤 시간당 52.5mm의 폭우가 쏟아졌고 대전도 1시간 전쯤 시간당 40mm의 많은 비가 내렸습니다. 소방본부에 피해 신고도 접수되고 있는데요. 대전에서는 주택과 농수산시장 등에 물이 차고 있다는 신고가 5건 정도 접수돼 소방관들이 현장에 나가 피해 상황을 확인하고 있습니다.

앞서 충남에서는 서산시 예천동의 한 도로와 아산의 한 빌라에서 침수가 우려돼 소방관들이 5건의 배수지원 활동을 벌였습니다. 기상청은 내일까지 충청지역에 100에서 200mm, 많은 곳은 300mm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했습니다.

서해안에서 비구름이 계속 유입되면서폭우가 쏟아질 가능성이 있고, 산사태 위험도 큰 만큼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되겠습니다. 지금까지 대전 갑천에서 YTN 이상곤입니다.

[앵커]
저희가 비가 많이 내리고 있는 충청 지역의 모습 지금 실시간으로 보여드렸습니다. 그러면 센터장님, 지금 저 충남 지역에, 충청 지역에 비가 많이 내리고 있는데 저 빗줄기가 저기에만 머물고 있지는 않겠죠?

[반기성]
그렇습니다. 일단 어제, 그저께까지 주로 수도권 쪽에 위치해 있었던 전선대가 오늘 충청 지역으로 내려갔습니다. 내려가서 현재는 전북 북부 지역과 경북 북부 지역, 충청 지역 쪽으로 장마전선대가 강력하게 현재 형성돼 있는 형태입니다.

오늘 약간 정도는 더 남쪽으로 내려가더라도 낮에 접어들면 북태평양고기압이 약간 밀어올리기 때문에 더 이상 내려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고요. 따라서 오늘은 주로 충청권, 전북 북부 지역, 경북 북부 지역 쪽이 주로 호우 지역으로 예상되고요.

이 비구름대가 밤이 되면서 약간 북상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그래서 서해상에서 들어오는 구름과 함께 내일은 다시 수도권 쪽도 내일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우리나라 같은 경우에는 산이 많거나 지형이 높은 곳들도 있잖아요. 이쪽 지역을 중심으로 비가 더 많이 오게 되는 건가요?

[반기성]
이 지형 효과가 굉장히 큽니다. 우리가 비가 많이 올 때 예를 들어서 제주도 서귀포 쪽 산악 쪽, 그다음에 지리산 쪽, 태백산맥 강릉 쪽. 이런 쪽에 강수량이 많은데 바로 그 산맥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런 쪽은 보통 평지가 한 150mm 내리더라도 산악 중간 쪽 관측소는 500mm 이상 내릴 가능성이 있거든요. 그러니까 이런 지형적인 영향이 많은데 특히 서울 같은 경우도 관악 쪽이 굉장히 강수량이 많습니다.

이번에도 보면 관악 쪽이 많거든요. 이건 관악산이 바로 있기 때문에 지형적으로 이렇게 가던 바람이 바로 산에 부딪히면 급상승을 하게 됩니다. 그래서 급격하게 더 발달하는 특성을 가지고 있고요. 대개 기록에 보면 100m의 높지 않은 산이라도 상당히 지형적인 효과를 가져온다는 이런 연구가 있습니다.

[앵커]
기상청에서는 내일까지 최대 300mm의 강우량을 예보했습니다. 이번 폭우는 언제까지 내릴까요?

[반기성]
일단 오늘은 충청 지역이 주로 되겠고요. 내일은 다시 서울로 올라와서 서울 쪽에 비가 내리고 다음에 그 이후에 12일부터 14일까지는 잠시 서울 쪽은 소강상태를 보이고 전선대는 남쪽으로 내려가 있다가 15일, 16일에 다시 수도권으로 들어오는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앵커]
그런데 지금 이미 많은 비가 내려서 지반이 약해진 상태잖아요. 그래서 도로에 싱크홀, 땅꺼짐 현상도 일어나고 있는데 산사태 같은 것도 주의를 해야 하고 2차 피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주의를 해야겠죠?

[반기성]
그렇습니다. 이게 보통 산사태라든가 이런 것들이 어제, 그저께 비가 많이 와서 땅에 물이 다 스며든 상태입니다. 이럴 경우에는 내일 비가 적게 온다고 하더라도 산사태가 발생할 확률은 굉장히 높아집니다. 산사태라는 것이 시간이 지날수록 비가 오면 더 많이 발생을 하거든요. 그러니까 이런 것들이 앞으로 더 발생할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대비가 좀 되어야 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이제 비가 세차게 내리다 잠시 멈췄다 이런 반복이 계속 눈에 띕니다. 동남아 쪽처럼 마치 아열대 기후로 바뀌어가는 것 같아요.

[반기성]
지금 보면 우리나라도 일단 남부지방하고 제주도는 아열대 기후로 바뀌었고요. 중부지방 같은 데는 겨울이 춥기 때문에 아열대 기후는 되지 않지만 제가 보기에는 여름 기후만 보면 아열대 기후라고 봅니다. 비가 내리는 형태가 완전히 아열대성 집중호우가 내리고 있고요.

그다음에 기온도 어떻게 보면 아열대 지역보다 더 많이 올라가고 있거든요, 동남아 지역보다도. 그러니까 기후 자체가 비가 오는 강수량이라든가 비가 오는 형태, 이런 것들은 겨울이 있기 때문에 아열대 기후라고 보지 않는 것이지, 여름만 놓고 본다면 아열대 기후로 바뀌었다고 저는 보고 있습니다.

[앵커]
7호 태풍 무란도 중국 남해 먼바다에서 발생을 했는데 이건 우리나라에 영향을 줄까요?

[반기성]
애초에는 저게 북태평양고기압을 밀어올리면서 장마전선에 영향을 줄 거라고 예상을 했었습니다. 그런데 어제 발생을 했고요. 그리고 11일에 베트남과 중국 접경지대 쪽으로 상륙을 합니다. 상륙을 해서 소멸되는데 제가 볼 때는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은 일단 없고요.

그 정도로 태풍이 상륙한다면 대개 거기서 소멸돼서 거기에 있는 수증기가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데 3일 정도 걸립니다. 그러니까 11일 정도에 소멸된다면 우리나라에 영향을 주는 건 14일 정도인데 이게 굉장히 먼 데서 상륙을 했거든요. 그래서 먼 거리를 통해서 들어오기 때문에 실제로 큰 영향은 없지 않겠나 그렇게 보고 있습니다.

[앵커]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반기성 케이웨더 예보센터장과 이야기 나눴습니다. 고맙습니다.

YTN 반기성 (lsmin@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