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서울 10일째 열대야, 폭염주의보...무더위 속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

밤낮없는 더위가 계속되며, 서울에는 열흘째 열대야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밤사이 서울 기온이 27도에 머물며 아침에도 공기가 무척 후텁지근한데요,

한낮에는 서울 기온이 32도까지 올라 어제만큼 덥겠고요,

'폭염경보'가 내려진 대구는 사람 체온보다 높은 37도까지 치솟겠습니다.

일사병과 열사병, 탈진 등 온열 질환에 걸리지 않도록 주의하셔야겠습니다.

오늘도 곳곳으로 소나기 소식이 있습니다.

현재 대기가 불안정한 내륙 곳곳에 산발적인 소나기가 내리고 있는데요,

오후까지 충청 이남에 5~60mm, 서울 등 수도권과 강원에는 5~20mm의 소나기가 예상됩니다.

소나기의 특성상, 기습적으로 강하게 쏟아지는 곳이 있으니까요,

외출하실 때 우산 꼭 챙겨다니시기 바랍니다.

지난 밤사이, 대부분 지역에서 열대야가 나타났습니다.

서울 기온은 27도, 광주 26.9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한낮에는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울 32도, 광주 33도, 강릉 35도, 대구 37도까지 치솟겠고요,

습도가 높은 탓에 체감하는 더위는 더 심하겠습니다.

토요일과 일요일에도 무더운 날씨 속에 전국 곳곳으로 소나기가 내릴 전망입니다.

오늘 구름 사이로 볕이 강하게 내리쬐며, 전국적으로 자외선이 강하겠습니다.

외출 시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발라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홍나실입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