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태풍 '에어리' 비껴가지만 이번 주 초 한반도는 '찜통'

실시간 주요뉴스

4호 태풍 ’에어리’ 이번 주 초 日 규슈 상륙할 듯
남해 수온 낮고 태풍 약해 북상하며 더 발달 못해
한미일 진로 전망 같아…우리나라 직접 영향 없어
서울 첫 폭염경보…주 초반 가장 더울 듯
[앵커]
한반도를 향할 것으로 예상됐던 4호 태풍 '에어리'가 모레쯤 일본 규슈에 상륙할 것으로 보여 우리나라는 직접적인 태풍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하지만 태풍이 몰고 온 뜨거운 열기로 이번 주 초반 우리나라는 찜통더위와 열대야가 더 심해질 전망입니다.

정혜윤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올해 첫 태풍으로 기록될 것으로 보였던 4호 태풍 '에어리'는 예상과 달리 일본 규슈로 향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남해 수온이 낮은 데다 태풍의 세력이 워낙 약해 더 북상하지 못하고 동쪽으로 방향을 틀 것으로 예측됩니다.

태풍은 이번 주 화요일쯤 일본 규슈에 상륙한 뒤 빠르게 세력이 약화할 전망인데, 미국과 일본도 비슷한 진로를 예상하고 있어 현재대로라면 우리나라는 태풍의 직접 영향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광연 / 기상청 예보분석관 : 제4호 태풍 에어리는 앞으로 제주도 남쪽 먼바다를 지나 규슈 북부로 이동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태풍으로 인한 영향은 남해 먼바다에 높은 물결, 그리고 제주도와 남해안 일부 지역에 너울성 파도로 국한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문제는 심해지는 더위입니다.

태풍이 북상하면서 몰고 온 뜨겁고 습한 공기가 남동쪽으로 유입되면서 내륙의 더위를 더 강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맑은 날씨가 이어지며 강한 햇볕이 더해져 기온이 더 높게 치솟을 것으로 우려됩니다.

이번 주 초, 서울 낮 기온은 올여름 들어 가장 높은 34도까지 치솟겠고, 25도를 웃도는 열대야도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지속할 전망입니다.

또 지난주까지 온열 질환자가 260명을 넘는 등 지난해 대비 2배가량 많은 상태여서 열사병 등 온열 질환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광연 / 기상청 예보분석관 : '에어리'가 몰고 온 고온 다습한 공기와 강한 햇볕, 정체된 기압계가 만나면서 열이 계속해 축적되면서 무더운 날씨가 지속하고 폭염특보가 점차 확대되는 모습이 나타나겠습니다.]

특히 주 후반에는 다시 정체전선이 강화하면서 전국 곳곳에 강한 비가 쏟아질 가능성이 있어 심한 무더위 뒤에는 또다시 호우로 인한 피해가 우려됩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