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장마 소강, 무더위 기승...폭염 특보 속 강한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주말인 오늘, 장마는 소강상태를 보이겠지만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전국 대부분 지방에 폭염 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오후부터 강한 소나기가 내린다는 예본데요.

자세한 날씨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알아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늘 푹푹 찌는 더위가 예상된다고요?

[캐스터]
네, 오늘 더위 대비 단단히 해주셔야겠습니다.

지난 밤사이에도 기온이 25도를 웃돌면서 열대야인 곳이 많았는데요.

강릉, 포항, 청주에서 열대야가 나타났고요.

제주와 서울도 체감 기온이 25도를 넘어서 잠 못 이루는 밤이었습니다.

밤사이 식지 않은 열기는 낮 동안 찜통더위로 이어집니다.

현재 전국 대부분 지방에 폭염 주의보가 내려져 있고요.

경북 지방은 일 최고 기온이 35도를 웃돌 것으로 예상되면서 폭염 경보까지 내려져 있습니다.

오늘 대구의 낮 기온은 36도까지 치솟겠고요.

서울도 33도까지 올라서 올 들어 가장 덥겠습니다.

일사병이나 열사병의 위험이 큰 만큼, 볕이 강한 낮 12시부터 5시까지 야외 활동은 자제하시고요.

목이 마르지 않더라도 수시로 수분 섭취 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오늘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다고요?

[캐스터]
네, 오늘 비 소식은 없지만 소나기 소식이 있습니다.

낮 동안 기온이 크게 오르면서 대기 불안정으로 강한 소나기가 오겠는데요.

주로 오후부터 밤 사이가 되겠고요.

양은 5에서 40밀리미터로 강우량의 편차가 크겠습니다.

돌풍과 벼락을 동반하면서 요란하게 내리겠는데요.

산간을 중심으론 우박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고 계곡이나 하천에선 물이 갑자기 불어날 수 있으니, 접근을 자제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이번엔 태풍 소식도 알아보죠.

올여름 첫 태풍이 북상 중인데, 현재 예상 진로는 어떻게 되나요?

[캐스터]
네, 4호 태풍 '에어리'가 어제 오키나와 남동쪽 해상에서 발생했습니다.

다음 주 초반에 남부와 제주도가 태풍의 영향권에 들게 될 가능성이 큰데요.

이렇게 되면 올여름 첫 태풍이 되는 겁니다.

먼저 태풍 예상 진로도 살펴볼게요.

태풍은 현재 일본 오키나와 남동쪽 약 480킬로미터 부근 해상에서 북서진 중입니다.

지금 진로대로 라면, 다음 주 화요일 새벽에는 서귀포 남쪽 부근 해상까지 다가오겠는데요.

이후에는 대한해협을 통과할 것으로 보입니다.

태풍의 이동 경로와 근접한 제주도와 남해안은 강한 비바람이 예상되는데요.

이후에는 다음 주 내내 장맛비 소식이 있어서 침수 피해 없도록 대비 철저히 해주셔야겠습니다.

[앵커]
태풍이 지나고 나면 또 장맛비가 온다고요?

[캐스터]
네, 태풍이 지난 간 뒤에는 다시 장마전선이 활성화하겠습니다.

중국으로 향하고 있는 3호 태풍 '차바' 영향인데요.

태풍 '차바'가 남긴 수증기가 장마전선에 공급됩니다.

자세한 비 전망 살펴볼게요.

월요일에 충청 이남을 시작으로 중부 지방은 다음 주 내내 비가 올 것으로 보이고요.

남부 지방도 비가 오락가락하겠습니다.

북태평양고기압의 확장 정도와 4호 태풍 '에어리'의 경로에 따라 예보가 변경될 가능성도 있다는 점, 참고하시고요.

수시로 태풍 정보도 확인해 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지금까지 기상팀 유다현 캐스터와 날씨 전망 알 아봤습니다.


YTN 유다현 (dianayo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