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높은 습도, 체감온도↑...중부 장맛비, 남부는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

밤사이 서울에도 올해 첫 열대야가 나타났습니다.

주말 동안 쌓인 열기가 식지 못하고 서울 최저 기온이 25.4도에 머물렀는데요.

6월에 서울에 열대야가 나타난 것은 관측 사상 처음입니다

낮 동안에도 푹푹 찌는 날씨가 이어지겠는데요.

현재 서울 기온은 높지 않지만, 습도가 높아서 벌써 체감온도가 29도를 웃돌고 있습니다.

이번 한 주간 이렇게 끈적한 날씨가 이어질 것으로 보이니까요 한낮 장시간 야외활동을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중부지방은 무더위 속에 장맛비가 내리겠습니다.

레이더 영상을 보면 북한 지역에 강한 비구름이 점차 남하하고 있는데요.

이 비구름은 내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영향을 주겠습니다.

모레까지 수도권과 강원도에 250mm의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초속 15m 안팎의 돌풍을 동반하며 요란하게 내리겠고요,

남부지방도 강한 남풍이 유입되며 제주 산간과 지리산 부근에 100mm가 넘는 소나기가 쏟아지겠습니다.

비가 내리는 동안, 벼락과 돌풍, 우박이 동반되기도 하겠습니다.

오늘 서울 한낮 기온은 28도로 어제와 비슷하겠지만, '폭염특보'가 발효 중인 동해안과 남부 지방은 광주 29도, 포항 31도까지 오르며 무덥겠습니다.

장맛비는 주 후반까지 중부 지방을 중심으로 길게 이어지겠고요.

내일 밤과 모레 밤이 국지성 호우의 고비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장맛비도 취약 시간대인 밤사이에 '게릴라 호우'로 쏟아질 것으로 보이는 만큼, 침수 피해에 미리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강한 비와 함께 강풍도 비상입니다.

해안가에는 초속 20m 이상, 그 밖의 내륙으로도 초속 15m 안팎의 다소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이니까요.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윤수빈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