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경북에 첫 폭염경보, 폭염주의보 확대...제주도 저녁부터 장맛비

실시간 주요뉴스

본격적인 여름 더위가 갈수록 심해지고 있습니다.

서울도 습도가 높아지면서 후텁지근한 날씨를 보이고 있는데요,

남부지방은 그야말로 폭염입니다.

경북 지역에는 올여름 첫 폭염경보가 내려졌고요,

폭염주의보도 내륙으로 점차 확산하고 있습니다.

장마와 무더위가 교차하는 날씨가 이어지는 만큼 건강 잃지 않도록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누리고 발사가 이뤄질 고흥 나로우주센터는 흐린 날씨에 연무가 짙게 껴 있습니다.

하지만 바람이 약해 이송과 기립 작업이 순조롭게 진행됐고요,

발사 당일인 내일도 대체로 하늘빛만 흐리겠고요.

바람도 발사 기준 이내로 약하게 불면서 날씨로 인한 문제는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 밖의 내륙은 오늘 구름만 다소 지나는 가운데, 오후부터 저녁까지 강원 남부와 충청 이남 지방에 5~30mm의 요란한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제주도는 저녁부터 올해 첫 장맛비가 내리겠고, 비의 양은 5~20mm가 예상됩니다.

장마전선은 내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남해안에도 약하게 영향을 줄 전망입니다.

오늘은 내륙 곳곳에 '폭염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낮 동안 30도를 웃도는 더위가 나타나겠습니다.

오늘 서울 낮 기온 30도, 대전과 광주 33도, 대구는 34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내일은 서울 한낮 기온이 33도까지 오르며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가 찾아오겠고요.

장마전선은 목요일부터 금요일 사이 전국 곳곳에 영향을 줄 전망입니다.

다가오는 목요일 전국에 장맛비가 내리면서 다소 강한 비가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호우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미리 대비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윤수빈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