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한여름 더위, 서울 올해 최고 '31.2℃'...내일도 계속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현재 서울 낮 기온이 31도를 웃도는 등 올해 들어 가장 더운 날씨를 기록하고 있습니다.

한여름 더위는 현충일 연휴 첫날인 내일까지 이어질 전망인데요.

자세한 날씨 기상캐스터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윤수빈 캐스터!

어제는 남부 지방 기온이 크게 올랐는데, 오늘도 서울도 많이 덥다고요?

[캐스터]
네, 어제 남부 지방 기온이 크게 오른 데 이어 오늘은 중부 지방도 무척 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특히 현재 서울 기온은 31.2도로 예년 기온을 5도나 웃돌고 있는데요.

이렇게 반소매 차림을 하고 있어도 덥게 느껴질 정도입니다.

서쪽 지방은 현충일 연휴 첫날인 내일까지 오늘과 비슷한 더위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건강관리 잘해주시기 바랍니다.

내일은 전국의 하늘빛이 점차 흐려지겠습니다.

하지만 대기는 여전히 건조하겠는데요.

현재 강원 남동부와 충북, 영남에는 '건조특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일요일과 월요일 일부 지역에 비 소식이 있지만, 건조함이 워낙 심해 완전한 해갈을 기대하긴 힘들겠습니다.

당분간은 산불 위험이 클 것으로 보이니까요.

계속해서 불씨 관리 철저히 해주시기 바랍니다.

내일 아침 기온은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습니다.

서울 20도, 대전과 부산, 광주는 18도가 예상됩니다.

내일도 서울 등 서쪽 지역은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곳이 많겠습니다.

서울과 대전 31도, 광주는 30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반면, 동해안 지역은 속초 21도, 포항 23도 등으로 비교적 선선하겠습니다.

이번 현충일 휴일 동안, 대체로 흐린 가운데 내륙은 야외활동하는데 날씨로 인한 큰 불편은 없을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일요일에는 동해안과 남해안, 제주에, 현충일 당일에는 강원 영동에 비가 내릴 전망입니다.

낮 동안 강한 햇볕이 내리쬐면서 현재 전남 지역에는 오존 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그 밖의 지역에서도 오존 농도가 높게 나타날 것으로 보이는 만큼, 호흡기 건강관리에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윤수빈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