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코로나로 감시 줄자 소나무 에이즈 '재선충병' 급증

실시간 주요뉴스

재선충병 걸리면 고사…’소나무 에이즈’로 불려
주변 나무 감염 속도로 빨라…소나무 숲 초토화
[앵커]
소나무 재선충병이 1년 사이 20% 넘게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로나로 병해충 확산을 미리 감시하는 예찰 활동이 줄었기 때문인데요.

'재선충병'은 치료 약이 없는 데다 전파 속도도 무척 빨라 소나무 에이즈로 불립니다.

김진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녹색 소나무 숲 중간, 노랗게 말라죽은 소나무가 보입니다.

소나무 몸체에 난 구멍 속에는 길이 1mm 정도의 작은 벌레가 숨어 있습니다.

매개충을 타고 소나무에 침입해 말라 죽게 만드는 재선충입니다.

재선충에 감염된 소나무는 치료 약이 없어 100% 고사합니다.

주변 소나무로 전파되는 속도도 빨라 재선충병은 소나무 에이즈로 불립니다.

지난 2013년 10월부터 2014년 4월까지 정점을 찍고 줄어들던 소나무 재선충병이 지난 1년 사이 다시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부터 1년 동안 감염된 소나무는 38만 그루, 한 해 전보다 무려 23%가 늘었습니다.

[남태현 / 산림청 차장 : 병의 발현 지연, 인력 접근의 곤란, 기후 변화도 일부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보고 있으며 그리고 무엇보다 (코로나로 인해) 제때 정밀한 예찰이 어려웠다는 점….]

지난 4월 기준, 재선충병이 발생한 시·군·구는 전년 131개에서 올해 135개로 늘었습니다.

특히 완주, 함평, 화순, 나주, 충주, 부산 연제구, 동해 등 7곳은 새로 감염이 확인됐습니다.

산림청은 피해 감소를 위해 소나무 제거와 훈증 작업에 인력을 투입했습니다.

또, 합동점검단을 구성해 피해지 전수조사를 하고, 이를 바탕으로 긴급 방제 대책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YTN 김진두입니다.


YTN 김진두 (jd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