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이틀째 한여름, 서울 30℃·경산 34℃...자외선·오존 주의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도 낮 동안 30도 안팎의 더위가 이어지겠습니다.

서울 한낮 기온이 30도까지 오르면서 어제만큼 덥겠고요.

열기가 쌓인 남부지방은 경북 경산이 34도까지 오르는 등 마치 한여름처럼 덥겠습니다.

이에 따라 어제에 이어 또다시 올해 들어 가장 높은 기온을 기록하는 곳도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오늘도 전국적으로 맑은 하늘이 펼쳐지겠습니다.

다만 낮 동안 강한 햇볕이 내리쬐면서 자외선 지수가 매우 높게 치솟겠고요.

여기에 호흡기에 안 좋은 오존까지 말썽입니다.

외출할 때는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히 덧발라 주시고, 볕이 가장 강한 오후 2시에서 5시 사이 장시간 야외활동을 자제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낮 기온은 어제와 비슷하거나 조금 높아 덥겠습니다.

서울 한낮 기온 30도, 대전과 광주 32도, 대구는 33도까지 오르겠습니다.

목요일인 모레 새벽부터 아침 사이, 중부와 경북, 전북 지방에 비가 내리겠고요,

비가 그친 뒤에는 때 이른 더위도 잠시 주춤할 전망입니다.

한낮에는 덥게 느껴지더라도, 아침, 저녁으로는 일교차가 15도 안팎으로 크게 벌어지겠습니다.

감기 걸리기 쉬운 날씨니까요.

입고 벗기 편한 외투로 체온조절 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윤수빈입니다.



YTN 윤수빈 (su7534@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