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올여름 예년보다 덥지만, 최악 폭염은 아닐 듯"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올여름에도 예년보다 심한 더위가 찾아오겠지만, 최악의 폭염이 찾아올 가능성은 낮다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하지만 대기 불안정이 심해지면서 장마 초반과 장마 이후에 국지성 집중호우가 잦을 것으로 보여 피해가 우려됩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한 올여름 날씨 전망 알아보겠습니다.

오늘 서울이 30도까지 오른다는데 여름 더위가 일찍 시작되는 건가요?

[기자]
오늘 서울 낮 기온이 30도, 남부지방은 33도까지 오를 것으로 보입니다.

마치 여름 같은 기온 분포인데요, 하지만 여름 더위와 다른 점은 습도가 낮다는 점입니다.

햇볕 아래에서는 덥지만, 그늘에서는 선선하게 느껴지는 날씨입니다.

5월 하순부터 기온이 크게 치솟은 것으로 짐작하셨듯이 올여름 더위도 만만치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오늘 발표한 여름 전망에서 더위가 예년보다 심하고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체감 온도가 33도를 넘는 폭염 일수가 전국 평균 12일로 평년 10.6일보다 많았는데, 올해도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 될 것이란 설명입니다.

반면 폭염 일수가 30일을 넘었던 지난 2018년의 최악의 무더위가 재현될 가능성은 희박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앵커]
여름이면 집중호우도 걱정인데요, 전망은 어떤가요?

[기자]
집중호우가 잦아 위험한 시기는 6월 하순, 7월 하순부터 8월까지로 전망됐습니다.

우선 6월 하순은 장마가 시작되는 시기인데, 이때는 주로 남부와 제주도에 호우가 자주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7월에는 큰비가 드물다가 장마가 끝나는 시기인 7월 하순부터 8월까지 다시 위험한 시기가 찾아옵니다.

이때는 내륙 곳곳에 게릴라성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피해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기상청은 올여름 중국과 일본은 장마가 일찍 시작되겠지만, 우리나라는 상층에 찬 공기가 자리 잡고 있어 장마전선이 쉽게 북상하지 못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장마 초기 남부와 제주도에 장마전선이 형성되면 온도 차로 인해 더 강력한 호우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지금까지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