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설 연휴 '영하 8도' 강추위...오후부터 미세먼지 해소

실시간 주요뉴스

1월 초, 중순 예년보다 온화한 날들이 많았는데 설 연휴를 앞두고 공기가 다시 차가워졌습니다.

오늘 서울 아침 기온은 영하 6도, 설 연휴가 시작되는 내일과 모레는 영하 8도까지 떨어지겠는데요.

특히 체감 온도가 영하 10도를 밑돌면서 무척 춥겠습니다.

연휴 동안 옷차림 따뜻하게 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아침까지 중서부 지역은 공기가 탁한 곳이 있겠지만 오후부터는 미세먼지가 모두 해소되겠고요.

전국적으로 맑은 하늘이 펼쳐지겠습니다.

다만 영남 해안과 전남 남동부에는 건조특보가 내려진 만큼 불씨 관리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오늘 아침 중부와 경북 곳곳으로 한파특보가 내려진 가운데 서울의 아침 기온은 영하 6도, 철원 영하 12도, 대구 영하 3도까지 떨어지겠습니다.

낮 기온은 서울 3도, 광주 5도, 부산은 9도로 어제보다 1~3도가량 낮겠습니다.

설 당일인 화요일에는 중부와 호남 지방에 많은 눈이 예상되고요.

연휴 후반 해상에는 높은 파도로 인해 귀경길 불편이 우려됩니다.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 정보를 잘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날씨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