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오늘 예년보다 포근...전국 곳곳 약한 비·눈

실시간 주요뉴스

오늘, 추위나 미세먼지 걱정은 없지만, 종일 우중충한 날씨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은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경기와 충청 일부 지역에서는 아직도 약하게 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늘 퇴근길까지는 비나 눈이 더 내리는 곳이 있겠습니다.

양이 많진 않아도 도로가 미끄러운 곳이 많을 것으로 보이니까요

보행자와 운전자 모두 미끄럼 사고에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현재 레이더 화면부터 살펴보겠습니다.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현재, 경기와 경북, 충청과 제주에는 약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기온이 낮은 강원 지역에서는 눈이 섞여 내리는 곳도 있는데요,

오늘 오후까지 강원 산간에는 최고 5cm, 강원 내륙과 경북 북부 내륙에도 1~3cm의 눈이 내려 쌓이겠고요, 그 밖의 지역에서는 1cm 안팎의 눈이나 5mm 미만의 비가 조금 내리겠습니다.

비와 눈은 오후 늦게부터 대부분 그치겠지만, 강원과 충북, 경북 지방은 밤까지 이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오늘도 낮 동안 예년기온을 2~5도가량 웃돌며 큰 추위는 없겠습니다.

서울 5도, 광주와 대구 7도, 부산은 10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주 후반까지는 예년 이맘때 겨울 날씨가 이어지겠고, 설 연휴가 시작되는 주말부터는 예년보다 조금 추워지겠습니다.

또 주말에는 제주도를 시작으로 휴일에는 영동과 경남에도 비나 눈이 내리겠습니다.

설날 당일에는 큰 추위 없이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동해안을 중심으로는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겠습니다.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YTN 원이다입니다.



YTN 원이다 (wonleeda9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