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퇴근길 곳곳 눈, 도로 살얼음 '주의'...내일 더 춥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다시 한파가 시작된 가운데 내륙 곳곳에 함박눈이 내리고 있어 퇴근길 도로 살얼음에 대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내일은 오늘보다 더 추워지고, 이번 주 내내 한파가 이어질 전망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이번 한파와 눈 전망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정혜윤 기자!

다시 날씨가 추워졌습니다. 오후부터는 곳곳에 눈도 내리고 있는데, 퇴근길까지 이어지는 곳도 있다고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수도권과 충청, 전북 일부 지역은 더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서울 경기 등 수도권 지방은 오후 2시쯤부터 두 시간 정도 눈이 이어진 뒤 잠시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는데요

경기 북부쪽에서 또 다른 눈구름이 남하하고 있어서 오후 5시에서 6시 사이 한차례 더 눈이 내릴 가능성 있습니다.

그 밖에 충청과 전북 일부 지역에도 눈이 내리고 있는데

이 눈은 퇴근길 이후, 밤 9시 무렵까지 이어지겠고, 양은 1cm 안팎이 예상됩니다.

눈의 양은 많지 않지만, 강추위 속에 내린 눈이 그대로 얼어붙어 도로 위 살얼음을 이루는 곳이 많을 것으로 우려됩니다.

퇴근길에는 도로 미끄럼 사고와 낙상 사고에 대한 주의가 필요하겠습니다.

[앵커]
내일 아침 오늘보다 더 추워진다면서요? 기온이 얼마나 내려가나요?

[기자]
네, 서울 아침 기온이 오늘 영하 9.2도였는데, 내일은 영하 10도까지 더 내려갈 전망입니다.

대관령 -18도, 철원 -16도, 대구 -7도 등 오늘과 비슷하거나 조금 낮겠고, 찬 바람에 체감온도는 영하 15도에서 영하 20도까지 더 떨어지겠습니다.

한낮에도 서울 등 내륙의 기온이 영하권을 유지하겠고, 찬 바람에 체감온도는 더 낮을 것으로 보입니다.

한파특보는 더 확대 강화해 현재 경기 북부와 강원 대부분 지역에 한파경보가 경기 남동부와 충청, 전북, 경북 내륙에는 한파주의보가 발령 중입니다.

[앵커]
그런데 이번 주에는 영하 10도 안팎의 한파가 한주 내내 계속된다고요?

[기자]
네, 이번 주 금요일까지는 아침 기온이 영하 10도 가까이 떨어지는 추운 날씨가 계속될 전망입니다.

우리나라 주변 기압계가 정체하면서 상공에 머무는 차가운 공기가 쉽게 빠져나가지 못하기 때문인데요.

기상청은 이 같은 정체현상이 이번 주 후반까지 지속하다 주말 이후부터 점차 풀릴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이후 다음 주에는 비교적 온화한 날씨가 이어지겠지만, 2월 상순까지는 찬 대륙고기압이 주기적으로 확장하며 강추위가 나타날 것으로 보입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h030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