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전국 돌풍·벼락 동반 강한 비...밤에 대부분 그쳐

실시간 주요뉴스

비구름이 빠르게 동쪽으로 이동하고 있습니다.

현재 서울 등 중서부와 호남지역에 비가 내리고 있고요.

비구름은 오전 사이 전국을 뒤덮겠습니다.

출근길 여유있게 나오시는 게 좋겠습니다.

특히 서쪽 지역은 오전 동안, 동쪽 지역은 오후에 강한 비가 집중되겠는데요.

돌풍과 벼락을 동반해서 시간당 10~20mm의 굵은 빗줄기가 쏟아지겠습니다.

비는 오늘 밤이 되면 대부분 그치겠습니다.

남해안과 제주도에 최고 60mm, 그 밖의 전국에 5~40mm의 비가 내리겠고, 오후부터는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면서 제주 산간과 강원 산간에 최고 7cm가 쌓이겠습니다.

차츰 바람도 강해지겠습니다.

아침 사이 해상에는 풍랑 특보가, 해안가를 중심으로는 강풍특보가 내려질 텐데요.

날아갈 수 있는 시설물은 단단히 고정해주시기 바랍니다.

현재 기온은 영상권을 보이고 있지만, 바람이 불며 쌀쌀합니다.

서울 6.9도, 대전 4.8도를 나타내고 있습니다.

낮 기온도 크게 오르지 못하고, 서울 10도, 대전 11도, 대구 12도에 머물겠습니다.

밤사이 강한 한기가 밀려오면서 내일은 서울 아침 기온 영하 -4도, 찬 바람에 체감온도는 무려 영하 11도 선까지 곤두박질하겠고요.

내린 비가 얼어 도로가 미끄럽겠습니다.

빙판길 사고에도 조심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날씨 정보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