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누리호 발사 D-2, 하늘이 허락해야 쏜다

실시간 주요뉴스

누리호 발사 가능 온도, -10℃∼35℃ 사이
가을 날씨 발사 조건에 양호…바람·번개가 문제
발사체 비행 경로에 번개·우주 충돌 물체 없어야
[앵커]
모레(오는 21일) 우리 기술로 만든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가 발사될 예정입니다.

오후 4시 전후로 잠정적으로 발사 시각이 잡혀 있고, 정확한 시각은 확정되지 않았는데요,

누리호 발사 시각을 결정하는 마지막 요소는 무엇일까요?

정혜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발사가 임박하면 연구원들은 발사 당일 날씨를 꼼꼼히 살핍니다.

기상청에서는 전문 예보관이 현장에 파견됩니다.

발사가 가능한 온도는 영하 10℃에서 영상 35℃ 사이.

가을철에는 언제나 가능한 상황입니다.

습도와 압력도 문제가 없어 바람과 번개가 가장 큰 고려 사항입니다.

누리호의 이송과 기립, 발사가 가능한 바람은 평균 초속 15m, 최대순간풍속은 초속 21m, 이렉터에 고정할 수 있는 조건도 평균 풍속 초속 18m, 최대순간풍속 초속 25m 이내여야 합니다.

다음은 발사체가 비행하는 경로에 번개가 없어야 합니다.

번개가 치면 발사체가 비행하면서 전기적인 손상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대기권을 무사히 지난 이후에는 우주물체와 충돌할 가능성도 고려해야 합니다.

[선병찬 / 항우연 발사체 비행성능팀장 : 발사 이륙부터 궤도에 들어가고 들어가서 한 바퀴 돌 때까지 우주 물체들과 충돌이 안 일어나야 안전하게 올릴 수 있지 않습니까? 우주 정거장 같은 사람이 있는 유인 물체에 대해 200km 이상 확보되도록 하는 조건으로 발사하고 있습니다.]

근접 회피 분석 결과 충돌 위험이 높게 나타나는 경우에는 위험을 낮추기 위해 발사시간을 변경해야 합니다.

발사체의 움직임이나 항력, 중력 등의 영향으로 궤도가 시간에 따라 계속 변경되기 때문에 충돌 가능성 분석은 발사 1주일 전, 24시간 전, 8시간 전 등에 걸쳐 분석해 가장 안전한 시간을 선택하게 됩니다.

YTN 정혜윤입니다.

YTN 정혜윤 (jdki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