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연휴 마지막 날, 곳곳 비...오후부터 비 그치고 선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연휴 마지막 날인 오늘도 곳곳으로 가을비가 내리겠습니다.

낮 동안 중부 지방은 선선하지만, 남부 지방은 늦더위가 이어지겠는데요,

자세한 날씨 기상팀 홍나실 캐스터와 알아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오늘 아침에도 곳곳에 비가 내리고 있군요?

[캐스터]
네, 이번 연휴 끝자락에는 오락가락 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밤사이 서울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시간당 40mm 안팎의 요란한 비가 쏟아졌는데,

지금은 빗줄기가 다소 약해졌습니다.

현재 자세한 레이더 화면을 살펴보면 서쪽 내륙을 중심으로만 산발적인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앞으로 서해 상에서 다른 저기압이 발달해 유입되겠고,

오전 동안 대부분 지역으로 비가 확대하겠습니다,

일부 지역에서는 시간당 20mm 안팎의 비가 돌풍과 벼락을 동반해 요란하게 내리겠습니다.

오늘 충청과 경북 북부 내륙에는 최고 60mm, 그 밖의 지역에는 5~4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비는 오후에는 대부분 그치겠고,

경기 동부와 영서에만 밤에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앵커]
비가 내리면서 아침 공기는 다소 쌀쌀한데요, 오늘 낮에는 기온이 얼마나 오르나요?

[캐스터]
네, 오늘 아침은 어제보다 공기가 더 서늘했습니다.

서울 기온이 16.8도, 대전 18.3도까지 내려가며 어제보다 1~2도가량 낮았는데요,

낮 동안 중부 지방은 선선한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오늘 서울과 춘천의 낮 기온 24도로 어제보다 2도가량 낮겠습니다.

반면, 남부지방은 오늘 늦더위가 예상됩니다.

대구 29도, 광주와 부산은 28도까지 올라 어제보다 2~3도가량 높겠습니다.

[앵커]
오늘 막바지 귀경하는 분들이 있을 텐데,

장거리 운전에 비까지 내려서 주의해야 할 사항이 있다고요?

[캐스터]
네, 아무래도 평소보다 긴 시간 동안 운전하는데, 오늘은 비까지 내려서 예기치 못한 사고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은데요,

교통사고의 가장 큰 발생 요인 중 하나가 바로 '졸음운전'입니다.

졸음운전 예방을 위해서는 충분한 휴식이 중요합니다.

휴게소나 졸음 쉼터를 들러서 스트레칭을 하거나 잠깐 눈을 붙이는 것이 좋고요,

또 장거리를 운전할 때 졸음을 유발하거나 방향 감각을 떨어뜨릴 수 있는 멀미약 복용은 피하시기 바랍니다.

비로 인해 도로가 미끄러울 수 있기 때문에,

여유 있는 마음으로 운전하시고 차간 간격 넉넉하게 두시는 게 도움이 되겠습니다.

[앵커]
마지막으로 일상으로 돌아가는 내일 출근길 날씨는 어떨까요?

[캐스터]
연휴 이후, 내륙은 대체로 맑은 날씨가 이어지겠고요,

일교차 큰 가을 날씨를 보이겠습니다.

절기 추분인 내일 서울 아침 기온이 17도까지 내려가면서 다소 서늘하겠습니다.

낮에도 24도에 머물면서 오늘과 비슷하겠습니다.

하지만 금요일부터는 낮 기온이 다시 오르겠고,

아침과 낮, 낮과 밤의 기온 차가 더 크게 벌어지니까요,

큰 일교차에 감기 등 환절기 질환에 걸리기 쉬운 만큼,

건강 관리 잘 해주시기 바랍니다.

[앵커]
지금까지 기상팀 홍나실 캐스터와 날씨 전망 알아봤습니다.

YTN 홍나실 (hongns2230@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