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오늘도 전국 펄펄, 서울 34℃...내륙 곳곳 소나기

실시간 주요뉴스

주말을 하루 앞둔 금요일, 더위의 기세가 만만치 않습니다.

불어오는 강바람조차도 후텁지근한 기운을 잔뜩 머금고 있는데요.

현재 서울 기온은 32도를 웃돌고 있고요, 습도가 높은 탓에 체감 온도는 이보다 1~2도가량 높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더위 속에 내륙 곳곳에는 소나기도 지날 것으로 보이니까요, 나오실 때 우산도 챙겨다니시기 바랍니다.

오늘도 폭염경보 속에 전국이 펄펄 끓고 있습니다.

현재 경북 경산 하양읍 기온이 38.9도로 전국에서 가장 덥고요, 경남 김해가 37.2도, 경기도 안성 서운면이 36.6도로 사람의 체온보다 높은데요.

앞으로 서울 등 그 밖의 지역도 35도 안팎까지 기온이 올라 어제보다 덥겠습니다.

더위 속에 대기 불안정으로 내륙 곳곳에는 소나기 소식이 있습니다.

소나기의 양은 5~60mm가 되겠고, 시간당 30mm가 넘는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절기 '입추'인 주말과 휴일에도 33도 안팎의 무더위 속에 소나기가 잦겠고요.

다음 주 날씨는 태풍이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제9호 태풍 '루핏'이 일본 규슈를 향해 북동진하고 있습니다.

다음 주초, 제주도와 남해안은 태풍의 영향권에서 비바람이 예상됩니다.

다만, 진로가 유동적인 만큼, 앞으로 발표되는 태풍 정보를 주기적으로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한편, 제10호 태풍 '미리내'의 간접 영향으로, 제주도와 남해안에는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겠습니다.

피서객은 해안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립니다.

지금까지 YTN 신미림입니다.

YTN 신미림 (shinmr21@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