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올여름 들어 가장 더운 아침...해안가 태풍 영향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올여름 들어 가장 더운 아침...해안가 태풍 영향

2021년 07월 27일 07시 0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밤사이에도 무더위 때문에 잠 설치신 분들 많으시죠.

서울은 올여름 들어 가장 더운 아침을 맞이하고 있습니다.

밤사이 서울의 최저 기온은 27.9도를 보였는데요,

한낮에는 강한 볕에 35도까지 오르며 어제만큼 덥겠습니다.

온열 질환 위험성이 높은 만큼, 오후 2~5시 사이 야외 활동은 되도록 자제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밤사이 대도시와 해안 지역에 열대야가 나타났습니다.

인천의 최저 기온이 27.4도, 제주 26.3도를 보였는데요,

낮 기온은 춘천 36도, 대전과 서울 35도, 대구와 광주 34도까지 치솟겠습니다.

오늘 내륙 하늘 대체로 맑겠지만, 영동 지방은 아침까지 비가 살짝 지나겠고,

강원 산간과 경북 북동 산간은 오후 한때 5~30mm의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이번 주말 오후, 전국에 비 소식이 있는데요,

하지만 양이 충분하지 않아서 다음 주까지도 35도 안팎의 더위는 계속될 전망입니다.

제8호 태풍 '네파탁'은 내일 새벽 일본 센다이 부근에 상륙한 뒤 열도를 관통할 것으로 보이고요,

이 때문에 내일부터 동해안에도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남해안과 서해안은 이미 6호 태풍 '인파'의 간접 영향으로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고 있습니다.

특히 목포 등 전남 서해안은 폭풍해일주의보도 발효 중이니까요,

해안가 저지대 침수 피해 없도록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상암동 야외스튜디오에서 YTN 박현실입니다.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