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오늘도 찜통더위...태풍 '네파탁', 일본으로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오늘도 찜통더위...태풍 '네파탁', 일본으로

2021년 07월 26일 05시 5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이번 주도 35도 안팎의 찜통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8호 태풍 '네파탁'은 내일 저녁, 일본에 상륙할 것으로 보이는데요,

태풍의 간접 영향으로 모레까지 해안가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 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박현실 캐스터!

이번 주도 계속 덥다고요?

[캐스터]
네, 지난주에 이어 이번 한 주도 더위가 누그러질 생각이 없습니다.

35도 안팎의 찜통더위는 계속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밤사이에도 서울의 최저 기온은 27.9도로 열대야가 나타났고, 한낮에는 36도까지 오르며 무덥겠습니다.

강한 볕에 자외선 지수도 높게 치솟을 것으로 보이니까요,

자외선 차단에도 각별히 신경 써주시기 바랍니다.

열기가 계속 쌓이며 밤사이에도 식을 줄 모르고 있습니다.

인천의 최저 기온이 27.5도, 제주 26.9도 등 대도시와 해안 지역에 열대야가 나타났는데요,

낮에는 폭염경보 속에 푹푹 찌는 찜통 더위가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춘천 37도, 서울 36도, 대전 34도, 광주와 대구 33도까지 치솟겠습니다.

오늘 아침, 내륙과 달리 제주도는 약하게 비가 내리고 있는데요,

제주도는 밤까지 5~50mm의 비가 오겠고, 영서 지방은 오후 한때 대기 불안정으로 5~30mm의 소나기가 지나겠습니다.

제8호 태풍 '네파탁'은 내일 저녁 일본 도쿄 부근에 상륙한 뒤 열도를 관통할 것으로 보입니다.

우리나라에 직접적인 영향을 주진 않겠지만,

해상에 거센 물결과 함께 바람이 무척 강하게 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제주도와 해안가는 모레까지 너울성 파도가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겠습니다.

저지대 침수 피해 없도록 주의하시고, 피서객들은 안전사고에 각별히 유의하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상암동 야외스튜디오에서 YTN 박현실입니다.

YTN 박현실 (gustlf1992@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