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소설' 내륙 한파주의보, 비 그친 뒤 찬 바람에 기온 뚝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소설' 내륙 한파주의보, 비 그친 뒤 찬 바람에 기온 뚝

2020년 11월 22일 12시 1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휴일이자 절기 소설인 오늘, 내륙의 비는 대부분 그쳤습니다.

하지만 오후부터는 찬 바람이 불면서 추워질 것으로 예상돼 내륙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표됐습니다.

자세한 휴일 날씨 알아봅니다. 박희원 캐스터!

비는 그쳤지만, 날씨가 춥죠?

[캐스터]
네, 비가 그친 뒤 계절의 시계가 겨울로 맞춰진 듯합니다.

손끝을 스치는 공기가 차가운데요,

비구름 뒤를 따라서 북쪽의 찬 공기가 밀려오고 있기 때문입니다.

찬 바람이 불며 오늘 밤사이 기온이 10도 이상 크게 떨어질 것으로 예상되는데요,

이에 따라 경기와 영서, 충청과 경북 지방에는 한파주의보가 발표됐습니다.

옷차림을 따뜻하게 하시는 등 보온에 신경 써주셔야겠습니다.

현재 내륙은 비가 그치고 흐린 하늘을 보이고 있는데요,

제주도는 낮까지 5mm 미만의 비가 조금 더 이어지는 곳이 있겠습니다.

오늘 낮 기온은 어제보다 3도에서 4도가량 낮겠습니다.

서울 9도, 대전과 광주 11도, 대구 12도에 머물겠고, 찬 바람이 불며 체감온도는 더 떨어지겠습니다.

내일 아침은 영하권 추위에 대비가 필요합니다.

밤사이 기온이 크게 떨어져 내일 아침 서울 기온은 영하 2도로 올가을 최저를 기록하겠습니다.

이후로도 당분간 맑은 가운데 춥겠고, 금요일에는 영동에 비나 눈이 내릴 전망입니다.

내일까지 서해안은 바람이 강하겠고, 동해안은 너울성 파도가 높게 일겠습니다.

해안가에서는 추워지는 날씨와 함께 안전사고에도 유의해주시기 바랍니다.

지금까지 남산에서 YTN 박희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