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날씨] 비 잠시 소강, 내일 또 폭우...모레까지 최대 300mm

실시간 주요뉴스

기상센터

[날씨] 비 잠시 소강, 내일 또 폭우...모레까지 최대 300mm

2020년 08월 06일 20시 57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앵커]
지금은 비가 대부분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지만 아직 긴장을 늦출 수가 없습니다.

내일은 다시 전국에 많은 비가 내린다는 예보인데요.

기상센터 연결해 자세한 날씨 알아보겠습니다. 김수현 캐스터

지금은 비가 내리는 곳이 없나요?

[캐스터]
네 현재 울릉도와 경북 일부, 제주도 일부 지역으로만 비가 내릴 뿐, 대부분 비가 소강상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내일 새벽까지는 이렇게 남부 지방을 중심으로 오락가락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이는데요.

하지만 내일 아침에는 충청, 오후에는 다시 전국으로 비가 확대되겠습니다.

특히 제주도와 남해안은 내일 오전부터, 충청과 전북, 경북 북부는 내일 오후부터,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는 내일 밤부터 시간당 30~50mm의 장대비가 쏟아지면서 다시 호우 특보가 발효되겠고,

모레는 시간당 50~100mm로 빗줄기가 더 굵어지겠습니다.

모레까지 전국에 비가 내리면서 경기 남부와 영서 남부, 충청과 전북, 경북에는 300mm 이상, 남해안에 150mm 이상, 그 밖의 다른 지역에도 최고 100mm의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이에 따라 추가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매우 높은데요.

특히 경기도 파주와 연천, 포천, 여주, 평택과 광주, 강원도 원주와 홍천, 충북 괴산, 서울 한강 대교와 대곡교 지점에 홍수특보가 발효 중이고, 중부와 경북 지역의 산사태 위기 경보가 경계 수준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강과 하천, 산 인근 지역에서는 더욱더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

기상센터였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